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활 경제] 문턱 높아진 주택담보대출
입력 2016.02.01 (06:38) 수정 2016.02.01 (08: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부터 수도권에서 주택 구매용으로 담보 대출을 받으려면 소득 심사가 깐깐해집니다.

또 대출 초기부터 원금과 이자를 나눠서 갚아야 합니다.

생활 경제 소식,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은행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상환 능력 평가를 강화하고, 초기부터 원금과 이자를 나눠 갚도록 하는 가계부채 관리 대책이 오늘부터 전면 시행됩니다.

이번 대책은 수도권 지역에 우선 적용되며 비수도권 지역은 5월부터 시행됩니다.

금융위원회는 대출 관행을 바꾸려는 것일 뿐 무조건 대출이 어려워지는 것은 아니므로 상담을 통해 자신의 대출 조건을 미리 잘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수술 의사가 변경될 경우 반드시 환자나 보호자의 동의를 받도록 표준약관을 개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병원이 수술 참여 의사에 대한 구체적 정보를 제공하도록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조치가 시행되면 마취된 사이 의사를 바꾸는 이른바 '유령 수술'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공공기관 채용정보를 인터넷으로 제공하는 '잡알리오'(job.alio.go.kr)를 구직자 수요 중심으로 개편해 오늘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공공기관 채용 정보의 공개 범위가 확대되고, 채용 대상도 정규직에서 비정규직과 대체인력으로 늘어납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생활 경제] 문턱 높아진 주택담보대출
    • 입력 2016-02-01 06:44:31
    • 수정2016-02-01 08:10:2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오늘부터 수도권에서 주택 구매용으로 담보 대출을 받으려면 소득 심사가 깐깐해집니다.

또 대출 초기부터 원금과 이자를 나눠서 갚아야 합니다.

생활 경제 소식,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은행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상환 능력 평가를 강화하고, 초기부터 원금과 이자를 나눠 갚도록 하는 가계부채 관리 대책이 오늘부터 전면 시행됩니다.

이번 대책은 수도권 지역에 우선 적용되며 비수도권 지역은 5월부터 시행됩니다.

금융위원회는 대출 관행을 바꾸려는 것일 뿐 무조건 대출이 어려워지는 것은 아니므로 상담을 통해 자신의 대출 조건을 미리 잘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수술 의사가 변경될 경우 반드시 환자나 보호자의 동의를 받도록 표준약관을 개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병원이 수술 참여 의사에 대한 구체적 정보를 제공하도록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조치가 시행되면 마취된 사이 의사를 바꾸는 이른바 '유령 수술'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공공기관 채용정보를 인터넷으로 제공하는 '잡알리오'(job.alio.go.kr)를 구직자 수요 중심으로 개편해 오늘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공공기관 채용 정보의 공개 범위가 확대되고, 채용 대상도 정규직에서 비정규직과 대체인력으로 늘어납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