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29억 명의 대이동…中 귀성 전쟁 시작
입력 2016.02.01 (07:29) 수정 2016.02.01 (10:3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설이 이제 일주일 남았는데요.

설을 가장 큰 명절로 여기는 중국에서는 벌써 귀성 전쟁이 시작됐습니다.

기차나 버스표를 못 구한 사람들은 먼 길이지만 오토바이를 타고서라도 고향에 간다고 합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국도 옆 주유소에 오토바이 수백 대가 줄 서 있습니다.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고향으로 음력설, 춘절을 쇠러 가는 오토바이 귀성족입니다.

오토바이 뒷자석엔 고향 가족에게 줄 선물이 가득합니다.

칼바람을 막기 위해 옷 무장도 철저히 했습니다.

<녹취> 오토바이 귀성객 : "6~7년동안 고향에 못 갔어요.매일 고향에 가고 싶었지만 이제야 가게 됐어요."

기차나 버스표를 구하기 힘든 대다 교통비를 아끼기 위해 오토바이를 이용하고 있는 겁니다.

고향 가는 길 곳곳에는 오토바이 귀성객을 위한 무료 휴게소도 마련돼 있습니다.

<인터뷰> 오토바이 귀성객 : "고맙습니다. 라면을 먹으니 훈훈합니다."

오토바이 뿐 아니라 기차와 승용차,고속버스 등을 이용해 이번 춘절에 이동하는 연인원은 29억 천만명에 이릅니다.

1인당 평균 이동거리는 410킬로미터입니다.

연휴는 7일이지만, 중국 대륙이 워낙 넓어 특별운송기간은 3월3일까지 40일간 계속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 [지금 세계는] 29억 명의 대이동…中 귀성 전쟁 시작
    • 입력 2016-02-01 07:30:49
    • 수정2016-02-01 10:31:4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설이 이제 일주일 남았는데요.

설을 가장 큰 명절로 여기는 중국에서는 벌써 귀성 전쟁이 시작됐습니다.

기차나 버스표를 못 구한 사람들은 먼 길이지만 오토바이를 타고서라도 고향에 간다고 합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국도 옆 주유소에 오토바이 수백 대가 줄 서 있습니다.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고향으로 음력설, 춘절을 쇠러 가는 오토바이 귀성족입니다.

오토바이 뒷자석엔 고향 가족에게 줄 선물이 가득합니다.

칼바람을 막기 위해 옷 무장도 철저히 했습니다.

<녹취> 오토바이 귀성객 : "6~7년동안 고향에 못 갔어요.매일 고향에 가고 싶었지만 이제야 가게 됐어요."

기차나 버스표를 구하기 힘든 대다 교통비를 아끼기 위해 오토바이를 이용하고 있는 겁니다.

고향 가는 길 곳곳에는 오토바이 귀성객을 위한 무료 휴게소도 마련돼 있습니다.

<인터뷰> 오토바이 귀성객 : "고맙습니다. 라면을 먹으니 훈훈합니다."

오토바이 뿐 아니라 기차와 승용차,고속버스 등을 이용해 이번 춘절에 이동하는 연인원은 29억 천만명에 이릅니다.

1인당 평균 이동거리는 410킬로미터입니다.

연휴는 7일이지만, 중국 대륙이 워낙 넓어 특별운송기간은 3월3일까지 40일간 계속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