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두 발로 걸어 맥주 심부름하는 반려견
입력 2016.02.05 (06:51) 수정 2016.02.05 (11: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꼬리를 흔들며 주인만 응시하던 반려견!

그의 손짓 명령을 보자마자 몸을 돌려 어디론가 향합니다.

주인이 가리킨 건 바로 스티로폼 상자 속에 담긴 시원한 맥주였는데요.

"조금만 기다리세요~ 제가 갖다 드릴게요!"

맥주캔을 입에 문 반려견!

느닷없이 사람처럼 두 발로 서더니 총총걸음으로 주인에게 다가갑니다.

주인을 위해 자신만의 재주를 부리며 맥주 심부름을 하는 반려견!

그 모습을 보고만 있어도 주인의 마음이 참 흐뭇할 것 같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 이었습니다.
  • [세상의 창] 두 발로 걸어 맥주 심부름하는 반려견
    • 입력 2016-02-05 06:53:07
    • 수정2016-02-05 11:09:22
    뉴스광장 1부
꼬리를 흔들며 주인만 응시하던 반려견!

그의 손짓 명령을 보자마자 몸을 돌려 어디론가 향합니다.

주인이 가리킨 건 바로 스티로폼 상자 속에 담긴 시원한 맥주였는데요.

"조금만 기다리세요~ 제가 갖다 드릴게요!"

맥주캔을 입에 문 반려견!

느닷없이 사람처럼 두 발로 서더니 총총걸음으로 주인에게 다가갑니다.

주인을 위해 자신만의 재주를 부리며 맥주 심부름을 하는 반려견!

그 모습을 보고만 있어도 주인의 마음이 참 흐뭇할 것 같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