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혼전 속 美 대선…트럼프 거품 꺼지나?
입력 2016.02.05 (07:30) 수정 2016.02.05 (11:0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첫 경선을 치른 미국 여야의 대선 레이스가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첫 경선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민주당의 힐러리와 샌더스 후보 사이엔 비난전이 거세지고 있고, 첫승을 놓친 공화당의 트럼프는 전국 지지율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이오와에서 가까스로 패배를 모면한 힐러리 클린턴.

사실상 무승부로 기염을 토한 버니 샌더스.

민주당의 두 후보 사이에 노골적인 비난전이 시작됐습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 : "샌더스 후보의 어떤 제안도 실현 가능해 보이지 않습니다. 저는 과도한 공약을 하고 싶지 않습니다."

<녹취> 버니 샌더스 : "어떤 진보주의자가 정치자금 후원단체를 두고 월가의 금융회사들로부터 180억 원을 받습니까?"

다음주 두 번째 경선이 치러지는 뉴햄프셔의 여론조사에서는 샌더스가 힐러리를 크게 앞서고 있습니다.

아이오와에서 첫 승을 놓친 공화당의 트럼프는 후폭풍을 맞고 있습니다.

첫 경선 이후 여론조사에서 트럼프는 전국 지지율도 뚝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아이오와에서 트럼프를 바짝 추격해 강한 3위를 기록한 루비오의 지주율이 급상승했습니다.

<녹취> 마르코 루비오 : "아이오와에서 전환점을 마련했습니다. 이제 이곳 뉴햄프셔에서 이길 준비가 됐습니다."

뉴햄프셔 여론조사에서는 트럼프가 선두를 유지하고 있지만 역시 루비오의 상승세가 두드러집니다.

대세 없는 혼전, 미 대선 경선의 초반 판세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지금 세계는] 혼전 속 美 대선…트럼프 거품 꺼지나?
    • 입력 2016-02-05 07:32:11
    • 수정2016-02-05 11:09:2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첫 경선을 치른 미국 여야의 대선 레이스가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첫 경선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민주당의 힐러리와 샌더스 후보 사이엔 비난전이 거세지고 있고, 첫승을 놓친 공화당의 트럼프는 전국 지지율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이오와에서 가까스로 패배를 모면한 힐러리 클린턴.

사실상 무승부로 기염을 토한 버니 샌더스.

민주당의 두 후보 사이에 노골적인 비난전이 시작됐습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 : "샌더스 후보의 어떤 제안도 실현 가능해 보이지 않습니다. 저는 과도한 공약을 하고 싶지 않습니다."

<녹취> 버니 샌더스 : "어떤 진보주의자가 정치자금 후원단체를 두고 월가의 금융회사들로부터 180억 원을 받습니까?"

다음주 두 번째 경선이 치러지는 뉴햄프셔의 여론조사에서는 샌더스가 힐러리를 크게 앞서고 있습니다.

아이오와에서 첫 승을 놓친 공화당의 트럼프는 후폭풍을 맞고 있습니다.

첫 경선 이후 여론조사에서 트럼프는 전국 지지율도 뚝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아이오와에서 트럼프를 바짝 추격해 강한 3위를 기록한 루비오의 지주율이 급상승했습니다.

<녹취> 마르코 루비오 : "아이오와에서 전환점을 마련했습니다. 이제 이곳 뉴햄프셔에서 이길 준비가 됐습니다."

뉴햄프셔 여론조사에서는 트럼프가 선두를 유지하고 있지만 역시 루비오의 상승세가 두드러집니다.

대세 없는 혼전, 미 대선 경선의 초반 판세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