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쟁점법안·선거구 공방…민심잡기 ‘치열’
입력 2016.02.05 (12:05) 수정 2016.02.05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노동법 등 주요 쟁점법안 처리가 미뤄지고, 어제 여야 지도부간 협상도 접점을 찾지 못한 것과 관련해, 여당은 민생법안이 우선이라고 주장했고 야당은 선거법 합의를 촉구했습니다.

설 연휴를 맞아 여야의 민심잡기 경쟁도 치열합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쟁점법안 처리 없이는 총선 선거구 획정에 나설 수 없다며, 기존의 '선 민생, 후 선거구획정'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이 설 연휴 이후 진행될 협상에서는 파견법과 테러방지법 등 쟁점 법안 처리 방안을 갖고 와야 한다며, 국민을 위한다면 법안 처리에 전향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의화 의장이 오는 12일 이후에는 단독권한으로 선거법을 처리하겠다고 한 만큼, 그 전에 선거구 획정에 여야가 합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선대위 연석회의에서 다른 쟁점법안도 여당이 전향적으로 야당의 요구를 어느 정도 수용하면 합의 처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총선이 두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의 설 민심 잡기 경쟁도 치열합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오늘 오후 부산역에서 귀성객들을 맞이한 뒤 지역구 일대 시장을 돌아볼 예정입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한 뒤, 서울 용문시장을 찾았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천정배 공동대표는 오늘 오전 서울 용산구에서 전업주부들과 간담회를 열고 누리과정 예산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여야, 쟁점법안·선거구 공방…민심잡기 ‘치열’
    • 입력 2016-02-05 12:07:41
    • 수정2016-02-05 13:01:21
    뉴스 12
<앵커 멘트>

노동법 등 주요 쟁점법안 처리가 미뤄지고, 어제 여야 지도부간 협상도 접점을 찾지 못한 것과 관련해, 여당은 민생법안이 우선이라고 주장했고 야당은 선거법 합의를 촉구했습니다.

설 연휴를 맞아 여야의 민심잡기 경쟁도 치열합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쟁점법안 처리 없이는 총선 선거구 획정에 나설 수 없다며, 기존의 '선 민생, 후 선거구획정'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이 설 연휴 이후 진행될 협상에서는 파견법과 테러방지법 등 쟁점 법안 처리 방안을 갖고 와야 한다며, 국민을 위한다면 법안 처리에 전향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의화 의장이 오는 12일 이후에는 단독권한으로 선거법을 처리하겠다고 한 만큼, 그 전에 선거구 획정에 여야가 합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선대위 연석회의에서 다른 쟁점법안도 여당이 전향적으로 야당의 요구를 어느 정도 수용하면 합의 처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총선이 두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의 설 민심 잡기 경쟁도 치열합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오늘 오후 부산역에서 귀성객들을 맞이한 뒤 지역구 일대 시장을 돌아볼 예정입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한 뒤, 서울 용문시장을 찾았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천정배 공동대표는 오늘 오전 서울 용산구에서 전업주부들과 간담회를 열고 누리과정 예산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