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감 환자 2배 이상 넘어…명절 앞두고 비상
입력 2016.02.05 (21:39) 수정 2016.02.05 (22:1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들어 인플루엔자, 독감이 크게 유행입니다.

전염력이 매우 높은데다 이동이 많은 설 연휴까지 앞두고 있어 더 큰 확산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윤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학병원 대기실이 감기 환자들로 북적입니다.

가까운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약을 먹어도 좀처럼 낫지 않아 이 곳까지 온 겁니다.

<인터뷰> "머리도 아프고 기침이 너무 심해서.. 동네병원에서도 안 낫더라고요."

지난주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는 외래 환자 천 명에 27.2명 꼴로 20.7명이던 한 주 전보다 크게 늘었습니다.

유행 판단 기준인 11.3명을 2배 이상 넘어선 수칩니다.

특히 7살에서 18살 사이 어린이, 청소년 환자가 많았습니다.

인플루엔자는 확산 정도에 따라 다섯 단계로 나누는데, 지역을 넘어 전국적으로 확산된 상황입니다.

설 연휴 동안 많은 사람들이 움직이면 유행세는 더 확산될 우려가 높습니다.

<인터뷰>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미세 침방울을 타고 공기 중으로 전파될 뿐아니라 손에 묻은채 감염돼 많은 사람이 모이는 설 명절에 독감이 급격히 퍼질 것으로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

노약자나 임산부, 만성 호흡기 환자는 폐렴같은 합병증으로 진행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예방을 위해선 충분한 수면과 규칙적인 식사로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여럿이 모인 데서는 서로 기침 예절을 지키고 손씻기 등 위생에도 신경써야 합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독감 환자 2배 이상 넘어…명절 앞두고 비상
    • 입력 2016-02-05 21:58:12
    • 수정2016-02-05 22:10:58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최근들어 인플루엔자, 독감이 크게 유행입니다.

전염력이 매우 높은데다 이동이 많은 설 연휴까지 앞두고 있어 더 큰 확산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윤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학병원 대기실이 감기 환자들로 북적입니다.

가까운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약을 먹어도 좀처럼 낫지 않아 이 곳까지 온 겁니다.

<인터뷰> "머리도 아프고 기침이 너무 심해서.. 동네병원에서도 안 낫더라고요."

지난주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는 외래 환자 천 명에 27.2명 꼴로 20.7명이던 한 주 전보다 크게 늘었습니다.

유행 판단 기준인 11.3명을 2배 이상 넘어선 수칩니다.

특히 7살에서 18살 사이 어린이, 청소년 환자가 많았습니다.

인플루엔자는 확산 정도에 따라 다섯 단계로 나누는데, 지역을 넘어 전국적으로 확산된 상황입니다.

설 연휴 동안 많은 사람들이 움직이면 유행세는 더 확산될 우려가 높습니다.

<인터뷰>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미세 침방울을 타고 공기 중으로 전파될 뿐아니라 손에 묻은채 감염돼 많은 사람이 모이는 설 명절에 독감이 급격히 퍼질 것으로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

노약자나 임산부, 만성 호흡기 환자는 폐렴같은 합병증으로 진행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예방을 위해선 충분한 수면과 규칙적인 식사로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여럿이 모인 데서는 서로 기침 예절을 지키고 손씻기 등 위생에도 신경써야 합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