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성애와 출세의 상징…전통 문화 속 원숭이
입력 2016.02.09 (07:29) 수정 2016.02.09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병신년은 '원숭이의 해'죠.

원숭이는 사람을 닮은 모습으로 친숙한 동물이기도 한데요.

우리 전통문화 속에는 원숭이가 어떤 모습으로 남아 있는지, 유동엽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리포트>

여럿이 모여 생활하는 동물인 원숭이.

무리 속에 새끼를 돌보는 암컷이 눈에 띕니다.

품 안에서 젖을 물리고, 한 팔로 안아 올리는 모습이 애지중지 아이를 돌보는 엄마의 모습 그대로입니다.

<인터뷰> 임양묵(서울대공원 사육사) : "새끼이다 보니까 힘이 없습니다. 그래서 품 안에서 어미가 안고 다니죠. 보통 3~4개월 이상을 안고 다니다가.."

새끼를 보듬는 원숭이의 모성애는 9백 년 전 고려청자에도 잘 표현돼 있습니다.

창자가 끊긴다는 뜻의 '애끊는 아픔', '단장'도 새끼를 잃은 원숭이 이야기에서 나온 말입니다.

소나무에 매달려 게를 잡으려는 원숭이 그림.

원숭이의 한자 '후'는 제후의 후와 비슷하고, 게 딱지의 한자 '갑'은 으뜸을 뜻해 장원 급제를 기원하는 뜻을 담았습니다.

그래서 원숭이의 모습은 도장이나 벼루 같은 선비들의 사랑방 물건에 많이 쓰였습니다.

<인터뷰> 천진기(국립민속박물관장) : "원숭이를 통해서 사랑방에 공부하는 선비들이 벼슬을 원하는, 출세를 원하는 그런 기원도 동시에 담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병신년의 '병'은 붉은색을 의미하기도 해서, 올해는 원숭이의 엉덩이처럼 붉은 원숭이의 해이기도 합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 모성애와 출세의 상징…전통 문화 속 원숭이
    • 입력 2016-02-09 07:31:17
    • 수정2016-02-09 07:56:4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올해 병신년은 '원숭이의 해'죠.

원숭이는 사람을 닮은 모습으로 친숙한 동물이기도 한데요.

우리 전통문화 속에는 원숭이가 어떤 모습으로 남아 있는지, 유동엽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리포트>

여럿이 모여 생활하는 동물인 원숭이.

무리 속에 새끼를 돌보는 암컷이 눈에 띕니다.

품 안에서 젖을 물리고, 한 팔로 안아 올리는 모습이 애지중지 아이를 돌보는 엄마의 모습 그대로입니다.

<인터뷰> 임양묵(서울대공원 사육사) : "새끼이다 보니까 힘이 없습니다. 그래서 품 안에서 어미가 안고 다니죠. 보통 3~4개월 이상을 안고 다니다가.."

새끼를 보듬는 원숭이의 모성애는 9백 년 전 고려청자에도 잘 표현돼 있습니다.

창자가 끊긴다는 뜻의 '애끊는 아픔', '단장'도 새끼를 잃은 원숭이 이야기에서 나온 말입니다.

소나무에 매달려 게를 잡으려는 원숭이 그림.

원숭이의 한자 '후'는 제후의 후와 비슷하고, 게 딱지의 한자 '갑'은 으뜸을 뜻해 장원 급제를 기원하는 뜻을 담았습니다.

그래서 원숭이의 모습은 도장이나 벼루 같은 선비들의 사랑방 물건에 많이 쓰였습니다.

<인터뷰> 천진기(국립민속박물관장) : "원숭이를 통해서 사랑방에 공부하는 선비들이 벼슬을 원하는, 출세를 원하는 그런 기원도 동시에 담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병신년의 '병'은 붉은색을 의미하기도 해서, 올해는 원숭이의 엉덩이처럼 붉은 원숭이의 해이기도 합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