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소문 난 ‘귀농 1번지’ 상주…비결은?
입력 2016.02.09 (07:39) 수정 2016.02.09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각박한 도시를 떠나 귀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정부 통계를 보면 지난해에만 5만 가구가 농어촌 시군으로 이주했는데요.

이 중에서 귀농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곳은 경북 상주로, 최근 5년 새 2천 4백여 명이 유입돼 작은 면 두 개가 새로 생긴 셈입니다.

귀농 1번지 상주의 비결이 무엇인지,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8년 회사원 생활을 접고 귀농한 조호경 씨.

파종부터 수확까지, 아는 정보 하나없이 막막할 때 곁에서 큰 도움을 준 사람은 자치단체가 소개한 귀농 멘토였습니다.

귀농 초기 8개월동안 작물 선택부터 하우스 설치까지 하나하나 꼼꼼히 챙겨줬습니다.

<인터뷰> 조호경(귀농 4년 차) : "새로운 상황들이 많이 발생해요. 그때마다 멘토분께서 항상 도움을 주시죠. (덕분에) 안정적인 결과를 가져왔다고 봅니다."

덕분에 어느덧 연 매출 3억 원의 어엿한 귀농인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조 씨는 이제는 귀농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초보 귀농인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아담한 전원주택들이 모여 있는 귀농인 마을.

상주시는 다섯 가구 이상만 입주하면 도로와 전기 등 기반 시설을 무료로 만들어 줍니다.

덕분에 상주에는 이런 마을이 최근 4년 동안에만 10곳이 만들어져 120여 가구의 귀농인이 입주했습니다.

<인터뷰> 장성일(귀농 3년차) : "이렇게 기반 시설을 지원해주니까 입주할 때 훨씬 편리하고 여러가지 경제적으로 부담도 줄고 훨씬 좋아요."

상주는 교통이 좋고, 산과 평야 같은 다양한 지형에다 일교차도 커, 초보 농민들이 농사 짓기에 유리합니다.

쌀과 오이, 곶감 등 전국 매출 1위 농작물이 14개나 돼 작물 선택이 수월한 것도 장점입니다.

상주시는 도시민들의 귀농을 지원하기 위해 전담 부서를 만들어, 교육과 컨설팅, 시설비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영묵(상주시 귀농귀촌지원팀장) : "귀농인과 지역민들이 협동으로 공동으로 작업을 해서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귀농인들의 초기 정착을 돕는 맞춤형 지원 정책이 도시민들을 농촌으로 불러들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입소문 난 ‘귀농 1번지’ 상주…비결은?
    • 입력 2016-02-09 07:41:59
    • 수정2016-02-09 07:56:4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요즘 각박한 도시를 떠나 귀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정부 통계를 보면 지난해에만 5만 가구가 농어촌 시군으로 이주했는데요.

이 중에서 귀농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곳은 경북 상주로, 최근 5년 새 2천 4백여 명이 유입돼 작은 면 두 개가 새로 생긴 셈입니다.

귀농 1번지 상주의 비결이 무엇인지,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8년 회사원 생활을 접고 귀농한 조호경 씨.

파종부터 수확까지, 아는 정보 하나없이 막막할 때 곁에서 큰 도움을 준 사람은 자치단체가 소개한 귀농 멘토였습니다.

귀농 초기 8개월동안 작물 선택부터 하우스 설치까지 하나하나 꼼꼼히 챙겨줬습니다.

<인터뷰> 조호경(귀농 4년 차) : "새로운 상황들이 많이 발생해요. 그때마다 멘토분께서 항상 도움을 주시죠. (덕분에) 안정적인 결과를 가져왔다고 봅니다."

덕분에 어느덧 연 매출 3억 원의 어엿한 귀농인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조 씨는 이제는 귀농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초보 귀농인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아담한 전원주택들이 모여 있는 귀농인 마을.

상주시는 다섯 가구 이상만 입주하면 도로와 전기 등 기반 시설을 무료로 만들어 줍니다.

덕분에 상주에는 이런 마을이 최근 4년 동안에만 10곳이 만들어져 120여 가구의 귀농인이 입주했습니다.

<인터뷰> 장성일(귀농 3년차) : "이렇게 기반 시설을 지원해주니까 입주할 때 훨씬 편리하고 여러가지 경제적으로 부담도 줄고 훨씬 좋아요."

상주는 교통이 좋고, 산과 평야 같은 다양한 지형에다 일교차도 커, 초보 농민들이 농사 짓기에 유리합니다.

쌀과 오이, 곶감 등 전국 매출 1위 농작물이 14개나 돼 작물 선택이 수월한 것도 장점입니다.

상주시는 도시민들의 귀농을 지원하기 위해 전담 부서를 만들어, 교육과 컨설팅, 시설비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영묵(상주시 귀농귀촌지원팀장) : "귀농인과 지역민들이 협동으로 공동으로 작업을 해서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귀농인들의 초기 정착을 돕는 맞춤형 지원 정책이 도시민들을 농촌으로 불러들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