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5개 휴게소에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인기
입력 2016.02.09 (09:50) 수정 2016.02.09 (10:0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향에서 설을 보내고, 오늘부터는 본격적인 귀경이 시작됐습니다.

고향 오가는 길에 한 두번은 들르게 되는 고속도로 휴게소.

전국 15개 휴게소에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가 마련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휴게소에 장터가 섰습니다.

차를 세운 사람들이 농산물 매장을 둘러봅니다.

<녹취> "(이 사과 맛있어요?) 네, 잡숴보세요. 엄청 맛있어요."

충주의 특산물인 사과와 땅콩, 밤 등을 싼 값에 살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배문옥(대구시 상인동) : "직접 농사지어서 파는 거니까 아무래도 믿을 수도 있고 또 가격도 싸고. 집에 갈 때 안 그래도 들러서 다시 한 번 더 사가서 가족들하고 먹고 싶어요."

또 다른 휴게소 장터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밤으로 유명한 공주에서는 휴게소에서 이처럼 생밤을 비롯해 밤꿀 차, 밤 빵 등 특산품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경북 평사휴게소를 시작으로 충주와 안성, 진주 등 전국 15개 휴게소에 직거래 장터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용계(도로공사 대전충청본부 고객팀장) : "반경 50km 이내에서 생산된 농산물로 엄격히 제한하고 있으며, 생산자와 직거래 판매 방식을 통해 휴게소에서 인근 지역 특산물을 값싸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고속도로 휴게소가 휴식도 취하고 신선한 농특산물도 살 수 있는 곳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15개 휴게소에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인기
    • 입력 2016-02-09 09:52:41
    • 수정2016-02-09 10:05:18
    930뉴스
<앵커 멘트>

고향에서 설을 보내고, 오늘부터는 본격적인 귀경이 시작됐습니다.

고향 오가는 길에 한 두번은 들르게 되는 고속도로 휴게소.

전국 15개 휴게소에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가 마련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휴게소에 장터가 섰습니다.

차를 세운 사람들이 농산물 매장을 둘러봅니다.

<녹취> "(이 사과 맛있어요?) 네, 잡숴보세요. 엄청 맛있어요."

충주의 특산물인 사과와 땅콩, 밤 등을 싼 값에 살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배문옥(대구시 상인동) : "직접 농사지어서 파는 거니까 아무래도 믿을 수도 있고 또 가격도 싸고. 집에 갈 때 안 그래도 들러서 다시 한 번 더 사가서 가족들하고 먹고 싶어요."

또 다른 휴게소 장터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밤으로 유명한 공주에서는 휴게소에서 이처럼 생밤을 비롯해 밤꿀 차, 밤 빵 등 특산품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경북 평사휴게소를 시작으로 충주와 안성, 진주 등 전국 15개 휴게소에 직거래 장터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용계(도로공사 대전충청본부 고객팀장) : "반경 50km 이내에서 생산된 농산물로 엄격히 제한하고 있으며, 생산자와 직거래 판매 방식을 통해 휴게소에서 인근 지역 특산물을 값싸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고속도로 휴게소가 휴식도 취하고 신선한 농특산물도 살 수 있는 곳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