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무수단’ 발사
美 의회, 초강경 北 제재안 ‘속전속결’ 처리
입력 2016.02.13 (21:01) 수정 2016.02.13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정권으로 가는 자금을 차단하기 위한 초강경 대북 제재안이 미국 의회를 최종 통과했습니다.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의 심각성을 감안해 속전속결로 처리됐고,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하면 즉시 발효됩니다.

워싱턴에서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하원이 대북 제재 법안을 압도적 표 차로 통과시켰습니다.

공화당 의원 두명이 사사건건 반대표를 던져온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만장일치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북한 정권의 자금줄 차단에 역점을 둔 이번 법안 통과는 초당적 합의를 거쳐 초스피드로 이뤄졌습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지 엿새 만에, 상원의 법안 처리 이틀 만에 의회 최종 관문인 하원을 통과한 겁니다.

이같은 속전속결은 규칙위 심사를 거치지 않고 바로 본회의에서 표결하는 신속 처리 절차를 적용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통상적으로 법안 처리에 6개월 정도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입니다.

미 의회가 북한 핵실험에 이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매우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녹취> 엘리엇 엥겔 (미 하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 : "김정은 정권은 국제사회의 규칙과 규범을 거칠게 위반해 왔는데도 아직 상상할 수 있는 가장 강한 제재를 받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제 우리는 북한을 더욱 강력하게 압박하려고 합니다."

미 의회는 통과 직후 법안을 행정부로 이송했습니다.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대통령 서명이 임박했음을 시사했습니다.

법안은 대통령의 서명 즉시 발효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 美 의회, 초강경 北 제재안 ‘속전속결’ 처리
    • 입력 2016-02-13 20:37:30
    • 수정2016-02-13 22:22:09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 정권으로 가는 자금을 차단하기 위한 초강경 대북 제재안이 미국 의회를 최종 통과했습니다.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의 심각성을 감안해 속전속결로 처리됐고,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하면 즉시 발효됩니다.

워싱턴에서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하원이 대북 제재 법안을 압도적 표 차로 통과시켰습니다.

공화당 의원 두명이 사사건건 반대표를 던져온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만장일치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북한 정권의 자금줄 차단에 역점을 둔 이번 법안 통과는 초당적 합의를 거쳐 초스피드로 이뤄졌습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지 엿새 만에, 상원의 법안 처리 이틀 만에 의회 최종 관문인 하원을 통과한 겁니다.

이같은 속전속결은 규칙위 심사를 거치지 않고 바로 본회의에서 표결하는 신속 처리 절차를 적용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통상적으로 법안 처리에 6개월 정도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입니다.

미 의회가 북한 핵실험에 이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매우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녹취> 엘리엇 엥겔 (미 하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 : "김정은 정권은 국제사회의 규칙과 규범을 거칠게 위반해 왔는데도 아직 상상할 수 있는 가장 강한 제재를 받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제 우리는 북한을 더욱 강력하게 압박하려고 합니다."

미 의회는 통과 직후 법안을 행정부로 이송했습니다.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대통령 서명이 임박했음을 시사했습니다.

법안은 대통령의 서명 즉시 발효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