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도밭과 잣나무숲에 황태가 주렁 주렁
입력 2016.02.16 (07:38) 수정 2016.02.16 (07:50)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황태 덕장 하면 눈 덮인 강원도를 떠올리게 되죠.

그런데 수도권 지역에 처음으로 황태 덕장이 생겼는데 그 곳이 특이하게도 포도 밭과 잣나무 숲이라고 합니다.

과연 이곳에서 말린 황태는 어떤 맛이 날까요?

이철호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가을 수확이 끝난 포도밭입니다.

비어 있어야 할 비닐 가림막 안에 명태가 가득합니다.

포도 농사만 지어 온 농민은 명태의 건조 상태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봉옥(가평군) : "황태는 얼었다 녹았다 얼었다 녹았다 해야 부풀어지면서 부드럽게 된답니다."

이번 겨울부터 가평군의 빈 포도밭이 황태 덕장으로 이용됩니다.

겨울 추위가 심하고 일교차가 15도를 넘는 기후가 황태를 만드는 데 좋은 조건이라는 점을 감안했습니다.

명태의 알과 내장을 덜어내는 이른바 할복 작업에는 온 마을 주민들이 함께 했습니다.

<인터뷰> 예종암(포도 영농조합법인 대표) : "처음 봤을때는 참 황당하고 이해가 안갔죠. 막상 할복을 해서 작업을 해보니까 참 예술입니다 예술."

해발 5백미터 잣나무 숲에도 황태덕장이 마련됐습니다.

울창한 숲 속에 풍부한 피톤 치드가 포함된 고급 황태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한연희(가평군 부군수) : "황태가 건조되는 과정에서 잣에서 추출한 유익한 물질을 첨가해서 자연상태에서 말리는 그런 방법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내 황태 시장은 연간 4천5백억 원 규모입니다.

가평군은 포도밭과 잣나무숲을 이용한 황태 덕장 사업이 새로운 농가 소득 기반으로 자리잡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포도밭과 잣나무숲에 황태가 주렁 주렁
    • 입력 2016-02-16 07:44:55
    • 수정2016-02-16 07:50:50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황태 덕장 하면 눈 덮인 강원도를 떠올리게 되죠.

그런데 수도권 지역에 처음으로 황태 덕장이 생겼는데 그 곳이 특이하게도 포도 밭과 잣나무 숲이라고 합니다.

과연 이곳에서 말린 황태는 어떤 맛이 날까요?

이철호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가을 수확이 끝난 포도밭입니다.

비어 있어야 할 비닐 가림막 안에 명태가 가득합니다.

포도 농사만 지어 온 농민은 명태의 건조 상태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봉옥(가평군) : "황태는 얼었다 녹았다 얼었다 녹았다 해야 부풀어지면서 부드럽게 된답니다."

이번 겨울부터 가평군의 빈 포도밭이 황태 덕장으로 이용됩니다.

겨울 추위가 심하고 일교차가 15도를 넘는 기후가 황태를 만드는 데 좋은 조건이라는 점을 감안했습니다.

명태의 알과 내장을 덜어내는 이른바 할복 작업에는 온 마을 주민들이 함께 했습니다.

<인터뷰> 예종암(포도 영농조합법인 대표) : "처음 봤을때는 참 황당하고 이해가 안갔죠. 막상 할복을 해서 작업을 해보니까 참 예술입니다 예술."

해발 5백미터 잣나무 숲에도 황태덕장이 마련됐습니다.

울창한 숲 속에 풍부한 피톤 치드가 포함된 고급 황태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한연희(가평군 부군수) : "황태가 건조되는 과정에서 잣에서 추출한 유익한 물질을 첨가해서 자연상태에서 말리는 그런 방법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내 황태 시장은 연간 4천5백억 원 규모입니다.

가평군은 포도밭과 잣나무숲을 이용한 황태 덕장 사업이 새로운 농가 소득 기반으로 자리잡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