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北 도발 굴복해 퍼주기식 지원 더 이상 안 돼”
입력 2016.02.16 (19:00) 수정 2016.02.16 (19:0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에 굴복해 퍼주기식 지원은 더 이상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개성공단 가동 중단도 북한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막기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국회에서 국정에 관한 박 대통령의 연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이 4차 핵실험에 이어 국제사회의 제재 논의가 있는 와중에 다시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고 또 추가 도발을 공언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국정에 관한 국회연설에서 이는 국제사회가 바라는 평화를 북한이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극단적인 도발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만약 이대로 변화없이 시간이 흘러간다면,브레이크 없이 폭주하고 있는 김정은 정권은 핵미사일을 실전 배치하게 될 것이고, 우리는 두려움과 공포에 시달리게 될 것입니다."

따라서 이제 기존의 방식과 선의로는 북한 정권의 핵개발 의지를 결코 꺾을 수 없다며, 실질적으로 변화시킬 해답을 찾고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이제 더 이상 북한의 기만과 위협에 끌려 다닐 수는 없으며, 과거처럼 북한의 도발에 굴복하여 퍼주기식 지원을 하는 일도 더 이상 해서는 안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결정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막기위해 외화 유입을 막아야 하는 엄중한 상황 인식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 국민의 안전한 귀환을 위해 긴급조치가 불가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정권의 고위간부들에 대한 잇따른 무자비한 숙청에서 보여주듯이 극한의 공포정치로 정권을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을 반드시 변화시켜 나갈테니 모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박 대통령 “北 도발 굴복해 퍼주기식 지원 더 이상 안 돼”
    • 입력 2016-02-16 19:01:27
    • 수정2016-02-16 19:04:15
    뉴스 7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에 굴복해 퍼주기식 지원은 더 이상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개성공단 가동 중단도 북한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막기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국회에서 국정에 관한 박 대통령의 연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이 4차 핵실험에 이어 국제사회의 제재 논의가 있는 와중에 다시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고 또 추가 도발을 공언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국정에 관한 국회연설에서 이는 국제사회가 바라는 평화를 북한이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극단적인 도발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만약 이대로 변화없이 시간이 흘러간다면,브레이크 없이 폭주하고 있는 김정은 정권은 핵미사일을 실전 배치하게 될 것이고, 우리는 두려움과 공포에 시달리게 될 것입니다."

따라서 이제 기존의 방식과 선의로는 북한 정권의 핵개발 의지를 결코 꺾을 수 없다며, 실질적으로 변화시킬 해답을 찾고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이제 더 이상 북한의 기만과 위협에 끌려 다닐 수는 없으며, 과거처럼 북한의 도발에 굴복하여 퍼주기식 지원을 하는 일도 더 이상 해서는 안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결정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막기위해 외화 유입을 막아야 하는 엄중한 상황 인식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 국민의 안전한 귀환을 위해 긴급조치가 불가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정권의 고위간부들에 대한 잇따른 무자비한 숙청에서 보여주듯이 극한의 공포정치로 정권을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을 반드시 변화시켜 나갈테니 모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