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객 명단 22만 명’ 성매매 조직 총책 등 검거
입력 2016.02.22 (17:07) 수정 2016.02.22 (17:3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 강남의 성매매 조직이 관리한 22만여 명의 고객 명단을 수사 중인 경찰이 명단의 작성자를 검거해 조사중입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성매매 조직 총책 37살 김 모 씨와 조직원인 28살 송 모 씨 등 2명을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입건된 조직원들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성매매를 한 남성들에 대한 수사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 ‘고객 명단 22만 명’ 성매매 조직 총책 등 검거
    • 입력 2016-02-22 17:14:03
    • 수정2016-02-22 17:38:45
    뉴스 5
서울 강남의 성매매 조직이 관리한 22만여 명의 고객 명단을 수사 중인 경찰이 명단의 작성자를 검거해 조사중입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성매매 조직 총책 37살 김 모 씨와 조직원인 28살 송 모 씨 등 2명을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입건된 조직원들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성매매를 한 남성들에 대한 수사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