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의 영상] 대자연이 만든 비경 ‘용암 폭포수’ 외
입력 2016.02.22 (17:44) 수정 2016.02.22 (19:40) 시사진단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 준비된 화제의 영상들 있습니다.

함께 보시겠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요세미티 국립공원에 자리한 호스테일 폭포입니다.

폭포수가 마치 용암처럼 높이 420여 미터의 절벽 아래로 흘러내리는데요.

석양에 반사돼 폭포수가 붉은빛을 띠는 것입니다.

매년 이맘때쯤 단 열흘 동안만 나타나는 자연 현상인 파이어폴인데요.

날씨와 여건이 모두 맞을 때만 모습을 드러내 탐험가들도 운이 좋아야 볼 수 있는장관이라고 하네요.

관광 명소로 변신한 난파선

미국 캘리포니아 코로나도섬 해변은 난파선이 좌초돼 있습니다.

몬테카를로라는 이름의 이 선박은 과거 도박 등의 불법행위가 몰래 이루어지던 범죄소굴이었는데요.

폭풍으로 침몰한 뒤 약 80년간 모래 속에 파묻혀 있다가 엘니뇨의 영향으로 모래가 쓸려나가면서 해변 위로 모습을 드러내게 된 겁니다.

난파선의 등장으로 이 지역에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다는데요.

기후변화가 새로운 관광명소까지 만들고 있습니다.

초경량 ‘수소 연료 전지차’ 개발

영국 웨일즈의 한 작은 회사가 초경량 수소 연료 전지차를 개발했습니다.

유럽연합에 투자를 받아 개발된 2인승 라사는 수소 1.5kg에 최대 483km까지 주행할 수 있고요.

연비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수준이라고 합니다.

올해 말까지 20대의 초기 모델을 시험 운행한 뒤 오는 2018년에는 양산형 모델을 출시한다는 계획인데요.

전기차에 이어 수소차까지 친환경 자동차의 시대가 멀지 않은 것 같네요.
  • [오늘의 영상] 대자연이 만든 비경 ‘용암 폭포수’ 외
    • 입력 2016-02-22 17:51:50
    • 수정2016-02-22 19:40:47
    시사진단
-오늘 준비된 화제의 영상들 있습니다.

함께 보시겠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요세미티 국립공원에 자리한 호스테일 폭포입니다.

폭포수가 마치 용암처럼 높이 420여 미터의 절벽 아래로 흘러내리는데요.

석양에 반사돼 폭포수가 붉은빛을 띠는 것입니다.

매년 이맘때쯤 단 열흘 동안만 나타나는 자연 현상인 파이어폴인데요.

날씨와 여건이 모두 맞을 때만 모습을 드러내 탐험가들도 운이 좋아야 볼 수 있는장관이라고 하네요.

관광 명소로 변신한 난파선

미국 캘리포니아 코로나도섬 해변은 난파선이 좌초돼 있습니다.

몬테카를로라는 이름의 이 선박은 과거 도박 등의 불법행위가 몰래 이루어지던 범죄소굴이었는데요.

폭풍으로 침몰한 뒤 약 80년간 모래 속에 파묻혀 있다가 엘니뇨의 영향으로 모래가 쓸려나가면서 해변 위로 모습을 드러내게 된 겁니다.

난파선의 등장으로 이 지역에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다는데요.

기후변화가 새로운 관광명소까지 만들고 있습니다.

초경량 ‘수소 연료 전지차’ 개발

영국 웨일즈의 한 작은 회사가 초경량 수소 연료 전지차를 개발했습니다.

유럽연합에 투자를 받아 개발된 2인승 라사는 수소 1.5kg에 최대 483km까지 주행할 수 있고요.

연비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수준이라고 합니다.

올해 말까지 20대의 초기 모델을 시험 운행한 뒤 오는 2018년에는 양산형 모델을 출시한다는 계획인데요.

전기차에 이어 수소차까지 친환경 자동차의 시대가 멀지 않은 것 같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