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상현실 ‘파급력’ 막대…국내업계 ‘열악’
입력 2016.02.22 (23:11) 수정 2016.02.23 (00:1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신 것처럼 올해 IT 업계의 최대 화두는 가상현실 대중화인데...

국내 업계의 사정은 어떨까요? 김학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화면 속에서 마주 보고 있는 여성은 가상의 여자친구입니다.

서로 대화를 나누거나 함께 옷을 고를 수도 있습니다.

<녹취> 가상 여자친구 : "어떤 걸 입어볼까?"

평소 꿈꾸던 이성을 만나볼 수 있도록 국내 벤처 기업이 개발한 가상 현실 프로그램입니다.

<인터뷰> 서동일(가상현실 벤처업체 대표) : "가상 현실 세계에서 친구와 대화할 수 있는 환경이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벗어나 여러 군데로 갈 수 있다."

대형 트럭을 운전하고, 적을 공격하는 군사 훈련도 가상 현실에서 이뤄집니다.

직접 가보지 않아도 매물로 나온 아파트 내부를 살펴볼 수도 있습니다

가상 현실은 단순 오락을 넘어 군사와 상업, 교육 등 활용 분야가 다양하고, 연관 산업에 대한 파급력도 큽니다.

하지만 국내 업계의 사정은 열악합니다.

특히 부가 가치가 높은 가상 현실 콘텐츠 개발은 주로 중소 업체들이 담당하면서 제작 기반이 부실한 상황입니다.

<인터뷰> 현대원(한국가상현실산업회장) : "개개 회사들이 수많은 디바이스(제품)와 플랫폼(매체)을 각개 대응하면 VR(가상현실) 콘텐츠의 하청 국가로 전락할 수밖에 없습니다. 의 하청 국가로 전락할 수밖에 없습니다."

미래 먹거리로 떠오르는 가상현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선 인력 양성과 제작 인프라 구축에 대한 정부 차원의 투자와 함께 대기업과 중소업체가 협력을 통해 상생할 수 있는 선순환 고리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가상현실 ‘파급력’ 막대…국내업계 ‘열악’
    • 입력 2016-02-22 23:14:31
    • 수정2016-02-23 00:12:07
    뉴스라인
<앵커 멘트>

보신 것처럼 올해 IT 업계의 최대 화두는 가상현실 대중화인데...

국내 업계의 사정은 어떨까요? 김학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화면 속에서 마주 보고 있는 여성은 가상의 여자친구입니다.

서로 대화를 나누거나 함께 옷을 고를 수도 있습니다.

<녹취> 가상 여자친구 : "어떤 걸 입어볼까?"

평소 꿈꾸던 이성을 만나볼 수 있도록 국내 벤처 기업이 개발한 가상 현실 프로그램입니다.

<인터뷰> 서동일(가상현실 벤처업체 대표) : "가상 현실 세계에서 친구와 대화할 수 있는 환경이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벗어나 여러 군데로 갈 수 있다."

대형 트럭을 운전하고, 적을 공격하는 군사 훈련도 가상 현실에서 이뤄집니다.

직접 가보지 않아도 매물로 나온 아파트 내부를 살펴볼 수도 있습니다

가상 현실은 단순 오락을 넘어 군사와 상업, 교육 등 활용 분야가 다양하고, 연관 산업에 대한 파급력도 큽니다.

하지만 국내 업계의 사정은 열악합니다.

특히 부가 가치가 높은 가상 현실 콘텐츠 개발은 주로 중소 업체들이 담당하면서 제작 기반이 부실한 상황입니다.

<인터뷰> 현대원(한국가상현실산업회장) : "개개 회사들이 수많은 디바이스(제품)와 플랫폼(매체)을 각개 대응하면 VR(가상현실) 콘텐츠의 하청 국가로 전락할 수밖에 없습니다. 의 하청 국가로 전락할 수밖에 없습니다."

미래 먹거리로 떠오르는 가상현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선 인력 양성과 제작 인프라 구축에 대한 정부 차원의 투자와 함께 대기업과 중소업체가 협력을 통해 상생할 수 있는 선순환 고리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