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날아가고 무너지고…사이클론 피해 속출
입력 2016.02.22 (23:21) 수정 2016.02.23 (00:1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남태평양 피지 섬을 강타한 사상 최악의 사이클론, 윈스턴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강철로 된 지붕 덮개가 종잇장처럼 날아갑니다.

야자수들이 쓰러지며 전선에서 강한 불꽃이 입니다.

<녹취> "펑!"

사이클론 윈스턴은 최대 풍속 시속 330km의 강풍을 동반했습니다.

<녹취> "우르릉"

남반구를 강타한 가장 강력한 사이클론으로 기록됐습니다.

적어도 스무 명이 파편에 맞거나 파도에 떠밀려가 숨졌는데, 피해 규모가 시시각각 불어나고 있습니다.

미국 중서부, 들불이 난 현장입니다.

수 m에 이르는 불기둥이 용오름처럼 치솟아 오릅니다.

소방관들이 진압하려고 안간힘을 쓰지만 불덩어리가 사방으로 옮겨 붙고 하늘로 솟구쳐 속수무책입니다.

화재 현장에 돌풍이 불면서 바람의 중심으로 불길이 파고 들어가는 이른바, '불 토네이도' 현상입니다.
  • [글로벌 브리핑] 날아가고 무너지고…사이클론 피해 속출
    • 입력 2016-02-22 23:23:42
    • 수정2016-02-23 00:19:12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남태평양 피지 섬을 강타한 사상 최악의 사이클론, 윈스턴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강철로 된 지붕 덮개가 종잇장처럼 날아갑니다.

야자수들이 쓰러지며 전선에서 강한 불꽃이 입니다.

<녹취> "펑!"

사이클론 윈스턴은 최대 풍속 시속 330km의 강풍을 동반했습니다.

<녹취> "우르릉"

남반구를 강타한 가장 강력한 사이클론으로 기록됐습니다.

적어도 스무 명이 파편에 맞거나 파도에 떠밀려가 숨졌는데, 피해 규모가 시시각각 불어나고 있습니다.

미국 중서부, 들불이 난 현장입니다.

수 m에 이르는 불기둥이 용오름처럼 치솟아 오릅니다.

소방관들이 진압하려고 안간힘을 쓰지만 불덩어리가 사방으로 옮겨 붙고 하늘로 솟구쳐 속수무책입니다.

화재 현장에 돌풍이 불면서 바람의 중심으로 불길이 파고 들어가는 이른바, '불 토네이도' 현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