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세돌, “5대 0 힘들 수도”
입력 2016.03.08 (17:03) 수정 2016.03.08 (17:3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와의 바둑 대결을 하루 앞두고 기자 간담회가 열렸는데요,

그동안 강한 자신감을 보여온 이세돌 9단이 5전 전승은 어려울 수도 있다며 다소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최건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세돌 9단이 알파고와의 승부에 대해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습니다.

오늘 오전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이세돌 9단은 알파고의 능력을 높게 평가했습니다.

<녹취> 이세돌(9단/프로 바둑 기사) : "조금 긴장을 해야 될 것 같고요. 5대 0까지는 아닐 확률이 더 높을 것 같다는 이런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이 9단은 알파고의 논리 구조를 좀 더 이해하게 되면서 인공지능이 인간의 직관을 어느 정도 모방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알파고 측은 더욱 강력해졌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녹취> 데미스 허사비스(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 : "지난해 10월 알파고 버전과 이번 버전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그동안 자가 학습 데이터를 더 많이 생성할 수 있었습니다."

세기의 대결을 취재하기 위한 경쟁도 치열해 외신을 비롯해 300여 명의 기자들이 간담회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관람을 위해 방한한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은 이번 대국의 결과와 상관 없이 최종 승자는 인류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대국은 내일부터 모두 5차례 펼쳐지며 KBS는 2TV를 통해 내일 오후 3시부터 첫 번째 대국을 생중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건일입니다.
  • 이세돌, “5대 0 힘들 수도”
    • 입력 2016-03-08 17:10:11
    • 수정2016-03-08 17:38:05
    뉴스 5
<앵커 멘트>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와의 바둑 대결을 하루 앞두고 기자 간담회가 열렸는데요,

그동안 강한 자신감을 보여온 이세돌 9단이 5전 전승은 어려울 수도 있다며 다소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최건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세돌 9단이 알파고와의 승부에 대해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습니다.

오늘 오전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이세돌 9단은 알파고의 능력을 높게 평가했습니다.

<녹취> 이세돌(9단/프로 바둑 기사) : "조금 긴장을 해야 될 것 같고요. 5대 0까지는 아닐 확률이 더 높을 것 같다는 이런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이 9단은 알파고의 논리 구조를 좀 더 이해하게 되면서 인공지능이 인간의 직관을 어느 정도 모방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알파고 측은 더욱 강력해졌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녹취> 데미스 허사비스(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 : "지난해 10월 알파고 버전과 이번 버전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그동안 자가 학습 데이터를 더 많이 생성할 수 있었습니다."

세기의 대결을 취재하기 위한 경쟁도 치열해 외신을 비롯해 300여 명의 기자들이 간담회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관람을 위해 방한한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은 이번 대국의 결과와 상관 없이 최종 승자는 인류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대국은 내일부터 모두 5차례 펼쳐지며 KBS는 2TV를 통해 내일 오후 3시부터 첫 번째 대국을 생중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건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