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빙상 ‘우리도 네덜란드 기술 입는다’
입력 2016.03.09 (21:53) 수정 2016.03.09 (22: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 빙상대표팀이 평창올림픽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으로 제작된 경기복을 입게 됐습니다.

까다로운 테스트 과정을 거치면서 제작중인 올림픽 수트, 네덜란드 현지에서 박주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년 전 소치에서 8개의 금메달 등 무려 23개의 메달을 따낸 세계 빙상 최강국 네덜란드.

직전 대회인 밴쿠버때보다 무려 세 배 많은 메달을 따낸데엔 경기복의 역할도 컸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스벤 크라머(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스피드스케이팅 경기복은 큰 차이를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에 정말 중요합니다. 경기할때 선수들 자세에 따라 힘이 받는 곳과 다리의 압박감 등 다양한 변수가 있어서 경기복의 첨단 기술이 필요하죠."

네덜란드 대표팀의 이 첨단 경기복을 우리대표팀도 입게됩니다.

빙상대표팀 공식후원사인 국내업체가 이 첨단 유니폼을 개발한 네덜란드 제작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후원사가 같은 우리 선수들에게도 혜택이 돌아왔습니다.

피부에 최대한 밀착하고 자세가 흔들리지않게 유리 등 특수 소재 섬유를 쓰는 첨단 경기복은, 군사용 전투기 개발 단계때와 동일한 공기 저항 실험을 거쳐 저항을 최소한 제품으로 탄생됩니다.

<인터뷰> 베르트 판데르 툭(경기복 제작사 대표) : "현존하는 최고의 경기복이라고 자부합니다. 평창올림픽 때는 더욱 진화할 거라고 확신합니다."

평창에서 네덜란드와 우리만 입게될 최첨단 경기복.

세계 최고 기술을 자랑하는 경기복의 지원을 받게 된 한국빙상대표팀이평창에서 최고 성적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헤렌벤에서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한국 빙상 ‘우리도 네덜란드 기술 입는다’
    • 입력 2016-03-09 21:53:44
    • 수정2016-03-09 22:25:23
    뉴스 9
<앵커 멘트>

한국 빙상대표팀이 평창올림픽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으로 제작된 경기복을 입게 됐습니다.

까다로운 테스트 과정을 거치면서 제작중인 올림픽 수트, 네덜란드 현지에서 박주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년 전 소치에서 8개의 금메달 등 무려 23개의 메달을 따낸 세계 빙상 최강국 네덜란드.

직전 대회인 밴쿠버때보다 무려 세 배 많은 메달을 따낸데엔 경기복의 역할도 컸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스벤 크라머(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스피드스케이팅 경기복은 큰 차이를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에 정말 중요합니다. 경기할때 선수들 자세에 따라 힘이 받는 곳과 다리의 압박감 등 다양한 변수가 있어서 경기복의 첨단 기술이 필요하죠."

네덜란드 대표팀의 이 첨단 경기복을 우리대표팀도 입게됩니다.

빙상대표팀 공식후원사인 국내업체가 이 첨단 유니폼을 개발한 네덜란드 제작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후원사가 같은 우리 선수들에게도 혜택이 돌아왔습니다.

피부에 최대한 밀착하고 자세가 흔들리지않게 유리 등 특수 소재 섬유를 쓰는 첨단 경기복은, 군사용 전투기 개발 단계때와 동일한 공기 저항 실험을 거쳐 저항을 최소한 제품으로 탄생됩니다.

<인터뷰> 베르트 판데르 툭(경기복 제작사 대표) : "현존하는 최고의 경기복이라고 자부합니다. 평창올림픽 때는 더욱 진화할 거라고 확신합니다."

평창에서 네덜란드와 우리만 입게될 최첨단 경기복.

세계 최고 기술을 자랑하는 경기복의 지원을 받게 된 한국빙상대표팀이평창에서 최고 성적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헤렌벤에서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