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핵폭탄 모형 공개…“소형화 성공” 주장
입력 2016.03.09 (23:01) 수정 2016.03.10 (00:4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3월 9일 수요일 밤 KBS 뉴스라인입니다.

북한의 김정은이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해 탄두에 쓸 수있도록 규격화 표준화하는데 성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핵폭탄 모형과 탄두의 설계도 사진까지 처음으로 공개했는데 핵 위협 수위를 끌어올려 협상력을 높이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첫소식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이 측근들과 함께 북한군 산하 핵무기 연구소를 현지지도한 자리.

장거리 탄도미사일 KN-08으로 보이는 발사체를 배경으로 커다란 은빛 원형 물체가 눈에 들어옵니다.

북한이 처음 공개한 핵폭탄 모형입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오늘) : "열핵 반응이 순간적으로 급속히 전개될 수 있는 합리적인 구조로 설계 제작된 핵탄두가 정말 대단하다고..."

김정은 뒤편으로 KN-08 탑재용으로 추정되는 핵탄두의 설계도도 눈에 띕니다.

일부가 흐릿하게 처리됐지만, 뭉툭한 탄두 안에, 원형의 핵폭탄이 들어가 있습니다.

김정은은 특히 핵탄두를 소형화해 각급 탄도미사일에 맞게 규격화, 표준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 : "이것이 진짜 핵 억제력이라고, 조선 사람이 마음만 먹으면 못해내는 일이 없다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었습니다."

김정은은 또 핵 선제 타격권은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라며 언제든 미국을 핵으로 선제공격할 수 있다고 거듭 위협했습니다.

이번 현지지도에는 김락겸 전략군 사령관과 홍승무, 홍영칠 부부장 등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주도해온 핵심 인물들이 대거 동행했고, 여동생 김여정도 수행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핵폭탄 모형 공개…“소형화 성공” 주장
    • 입력 2016-03-09 23:03:04
    • 수정2016-03-10 00:47:0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3월 9일 수요일 밤 KBS 뉴스라인입니다.

북한의 김정은이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해 탄두에 쓸 수있도록 규격화 표준화하는데 성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핵폭탄 모형과 탄두의 설계도 사진까지 처음으로 공개했는데 핵 위협 수위를 끌어올려 협상력을 높이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첫소식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이 측근들과 함께 북한군 산하 핵무기 연구소를 현지지도한 자리.

장거리 탄도미사일 KN-08으로 보이는 발사체를 배경으로 커다란 은빛 원형 물체가 눈에 들어옵니다.

북한이 처음 공개한 핵폭탄 모형입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오늘) : "열핵 반응이 순간적으로 급속히 전개될 수 있는 합리적인 구조로 설계 제작된 핵탄두가 정말 대단하다고..."

김정은 뒤편으로 KN-08 탑재용으로 추정되는 핵탄두의 설계도도 눈에 띕니다.

일부가 흐릿하게 처리됐지만, 뭉툭한 탄두 안에, 원형의 핵폭탄이 들어가 있습니다.

김정은은 특히 핵탄두를 소형화해 각급 탄도미사일에 맞게 규격화, 표준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 : "이것이 진짜 핵 억제력이라고, 조선 사람이 마음만 먹으면 못해내는 일이 없다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었습니다."

김정은은 또 핵 선제 타격권은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라며 언제든 미국을 핵으로 선제공격할 수 있다고 거듭 위협했습니다.

이번 현지지도에는 김락겸 전략군 사령관과 홍승무, 홍영칠 부부장 등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주도해온 핵심 인물들이 대거 동행했고, 여동생 김여정도 수행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