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핫 클릭] 댄스클럽으로 변신한 공중전화 부스
입력 2016.03.11 (08:23) 수정 2016.03.11 (08:5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독일 베를린의 한 공중전화 부스 앞에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는데요.

휴대전화는 어디 두고 왜 여길 찾았나 했더니 독립된 전화 부스 안에서는 댄스파티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텔레디스코'란 이름의 이 공간은 오래되고 쓸모없어진 공중전화 부스를 재활용해 만든 소규모 댄스 클럽이라고 하는데요.

노래 한 곡당 우리 돈 약 2천 6백 원을 지불하면, 전화 부스 안에 들어가 신 나게 춤을 출 수 있다고 합니다.

기발한 아이디어 덕분에 개성 만점의 공간으로 변신한 공중전화 부스!

요즘 독일 베를린을 넘어 영국 런던, 오스트리아 빈의 음악 축제와 파티에 대여될 정도로 큰 관심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핫클릭이었습니다.
  • [핫 클릭] 댄스클럽으로 변신한 공중전화 부스
    • 입력 2016-03-11 08:25:21
    • 수정2016-03-11 08:55:42
    아침뉴스타임
독일 베를린의 한 공중전화 부스 앞에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는데요.

휴대전화는 어디 두고 왜 여길 찾았나 했더니 독립된 전화 부스 안에서는 댄스파티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텔레디스코'란 이름의 이 공간은 오래되고 쓸모없어진 공중전화 부스를 재활용해 만든 소규모 댄스 클럽이라고 하는데요.

노래 한 곡당 우리 돈 약 2천 6백 원을 지불하면, 전화 부스 안에 들어가 신 나게 춤을 출 수 있다고 합니다.

기발한 아이디어 덕분에 개성 만점의 공간으로 변신한 공중전화 부스!

요즘 독일 베를린을 넘어 영국 런던, 오스트리아 빈의 음악 축제와 파티에 대여될 정도로 큰 관심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핫클릭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