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제는 자전거에 보복운전…적발 잇따라
입력 2016.03.11 (12:21) 수정 2016.03.11 (12:3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전거를 상대로 보복운전을 벌인 승합차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최근 난폭·보복 운전에 대한 단속과 처벌이 대폭 강화된 가운데 적발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적소리와 함께 승합차가 자전거 옆에 바짝 붙어 달립니다.

급정거까지 반복하며 위협운전을 이어갑니다.

급기야 중앙선을 침범하면서 인도 쪽으로 자전거를 몰아붙이고, 손을 뻗어 자전거 운전자를 잡으려 합니다.

<녹취> 자전거 운전자(음성변조) : "아저씨 저 신고할 거예요. 저 블랙박스 있습니다."

경찰은 자전거 운전자를 상대로 보복운전을 벌인 혐의로 승합차 운전자 41살 강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자전거가 앞으로 끼어들었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강 씨는 피해자가 자전거에 설치한 블랙박스 영상을 경찰 제보 앱에 신고하면서 결국 검거됐습니다.

앞서가던 차량이 차선양보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복운전을 하고 위협을 한 운전자도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상대 차량을 추월한 뒤 앞에서 고의 급제동을 하는 등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40살 이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는 차에서 내려 상대 차량에 다가가 욕설을 하는 등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이제는 자전거에 보복운전…적발 잇따라
    • 입력 2016-03-11 12:22:46
    • 수정2016-03-11 12:31:50
    뉴스 12
<앵커 멘트>

자전거를 상대로 보복운전을 벌인 승합차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최근 난폭·보복 운전에 대한 단속과 처벌이 대폭 강화된 가운데 적발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적소리와 함께 승합차가 자전거 옆에 바짝 붙어 달립니다.

급정거까지 반복하며 위협운전을 이어갑니다.

급기야 중앙선을 침범하면서 인도 쪽으로 자전거를 몰아붙이고, 손을 뻗어 자전거 운전자를 잡으려 합니다.

<녹취> 자전거 운전자(음성변조) : "아저씨 저 신고할 거예요. 저 블랙박스 있습니다."

경찰은 자전거 운전자를 상대로 보복운전을 벌인 혐의로 승합차 운전자 41살 강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자전거가 앞으로 끼어들었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강 씨는 피해자가 자전거에 설치한 블랙박스 영상을 경찰 제보 앱에 신고하면서 결국 검거됐습니다.

앞서가던 차량이 차선양보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복운전을 하고 위협을 한 운전자도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상대 차량을 추월한 뒤 앞에서 고의 급제동을 하는 등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40살 이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는 차에서 내려 상대 차량에 다가가 욕설을 하는 등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