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하철 부정승차 백태…“우대권 빌리고 몰래 타고…”
입력 2016.03.11 (21:35) 수정 2016.03.11 (22:06)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가 탓이라고만 할 수 없는 요지경이 있습니다.

바로 지하철에서 얌체처럼 부정승차를 하는 행위인데요.

다른 노인의 우대 카드를 쓰는 건 보통이고 어린이용 교통카드를 쓰는 경우도 많이 보였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루 15만 명 넘게 오가는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입니다.

여대생이 쓴 교통카드가 역무원 눈에 들어옵니다.

<녹취> "어린이 것을 사용하셨네요. (아 이게 저희 남동생꺼 일거에요.) 남동생꺼 쓰시면 안돼요."

해당구간 운임에다 30배 부가금까지 내야 한다고 하자 가족까지 동원해 버팁니다.

<녹취> "그런데 저희가 개개인의 사정을 다 봐드릴수가 없거든요."

30분 긴 실랑이 끝에 결국 4만4천950원을 징수합니다.

또 다른 역에선 남의 노인복지카드를 이용한 부정 승차가 적발됐습니다.

<녹취> "신분증 한번 보여주시겠어요? (신분증을 안 가지고 왔는데.) 몇년생이신데요?"

역시 30배 부가금 대상인데 받아내기가 만만치 않습니다.

<녹취> "돈 만원만 낼게요. (만원받고 그런건 안되고..) 아니 그러니까 한번만 봐주쇼."

이같은 부정 승차는 서울 지하철 1,2,3,4호선에서만 지난해 2만 천 건 넘게 적발되는 등 좀처럼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정원(서울 메트로 사장) : "경로용 교통카드를 일반인이 사용하는 경우가 가장 많습니다. 남녀간 색상을 달리하는 등 시스템 보완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울 지하철 1,2,3,4 호선에서만 부정 승차로 인한 피해액은 지난해에 7억 원이 넘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지하철 부정승차 백태…“우대권 빌리고 몰래 타고…”
    • 입력 2016-03-11 21:39:57
    • 수정2016-03-11 22:06:36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경기가 탓이라고만 할 수 없는 요지경이 있습니다.

바로 지하철에서 얌체처럼 부정승차를 하는 행위인데요.

다른 노인의 우대 카드를 쓰는 건 보통이고 어린이용 교통카드를 쓰는 경우도 많이 보였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루 15만 명 넘게 오가는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입니다.

여대생이 쓴 교통카드가 역무원 눈에 들어옵니다.

<녹취> "어린이 것을 사용하셨네요. (아 이게 저희 남동생꺼 일거에요.) 남동생꺼 쓰시면 안돼요."

해당구간 운임에다 30배 부가금까지 내야 한다고 하자 가족까지 동원해 버팁니다.

<녹취> "그런데 저희가 개개인의 사정을 다 봐드릴수가 없거든요."

30분 긴 실랑이 끝에 결국 4만4천950원을 징수합니다.

또 다른 역에선 남의 노인복지카드를 이용한 부정 승차가 적발됐습니다.

<녹취> "신분증 한번 보여주시겠어요? (신분증을 안 가지고 왔는데.) 몇년생이신데요?"

역시 30배 부가금 대상인데 받아내기가 만만치 않습니다.

<녹취> "돈 만원만 낼게요. (만원받고 그런건 안되고..) 아니 그러니까 한번만 봐주쇼."

이같은 부정 승차는 서울 지하철 1,2,3,4호선에서만 지난해 2만 천 건 넘게 적발되는 등 좀처럼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정원(서울 메트로 사장) : "경로용 교통카드를 일반인이 사용하는 경우가 가장 많습니다. 남녀간 색상을 달리하는 등 시스템 보완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울 지하철 1,2,3,4 호선에서만 부정 승차로 인한 피해액은 지난해에 7억 원이 넘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