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집 떨어졌다’…日 워킹맘 글 파문
입력 2016.03.14 (09:46) 수정 2016.03.14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터넷 익명 블로그에 올라온 글이 일본 주부들 사이에 큰 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어린이집 추첨에 떨어져 직장을 그만둬야 할 처지에 놓인 워킹맘의 분노 섞인 글인데요.

아베 총리까지 나서 해명하는 등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블로그입니다.

어린이집에 떨어졌다며 욕설 섞인 거친 글로 정부를 강하게 비판합니다.

이 글은 순식간에 퍼져나가 큰 화제를 낳았는데요.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싸늘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터뷰> 아베(총리) : "익명인 이상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길이 없습니다."

이 같은 반응은 엄마들의 분노를 일으켰습니다.

아이를 어린이집에 넣지 못한 사람들이 국회 앞에 모여 "어린이집에 떨어진 건 나다"라는 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였습니다.

그러자 아베 총리는 보육시설 확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아베(총리) : "대기아동을 줄이기 위해 어린이집 수용 인원을 10만 명 늘리도록 하고 있습니다."

전국의 어린이집 대기 아동 수는 지난해 4월 기준 2만 3천여 명으로 전년보다 2천 명 가까이 늘었는데요.

전문가들은 어린이집은 반드시 필요한 기반시설이라며 정부가 보육 예산의 우선순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 ‘어린이집 떨어졌다’…日 워킹맘 글 파문
    • 입력 2016-03-14 09:46:48
    • 수정2016-03-14 10:00:47
    930뉴스
<앵커 멘트>

인터넷 익명 블로그에 올라온 글이 일본 주부들 사이에 큰 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어린이집 추첨에 떨어져 직장을 그만둬야 할 처지에 놓인 워킹맘의 분노 섞인 글인데요.

아베 총리까지 나서 해명하는 등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블로그입니다.

어린이집에 떨어졌다며 욕설 섞인 거친 글로 정부를 강하게 비판합니다.

이 글은 순식간에 퍼져나가 큰 화제를 낳았는데요.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싸늘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터뷰> 아베(총리) : "익명인 이상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길이 없습니다."

이 같은 반응은 엄마들의 분노를 일으켰습니다.

아이를 어린이집에 넣지 못한 사람들이 국회 앞에 모여 "어린이집에 떨어진 건 나다"라는 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였습니다.

그러자 아베 총리는 보육시설 확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아베(총리) : "대기아동을 줄이기 위해 어린이집 수용 인원을 10만 명 늘리도록 하고 있습니다."

전국의 어린이집 대기 아동 수는 지난해 4월 기준 2만 3천여 명으로 전년보다 2천 명 가까이 늘었는데요.

전문가들은 어린이집은 반드시 필요한 기반시설이라며 정부가 보육 예산의 우선순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