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위공직 재산 증가…공개 거부도 늘어
입력 2016.03.25 (23:30) 수정 2016.03.26 (01:2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위공직자의 재산이 공개됐는데요, 열에 일곱은 지난해보다 재산이 늘었습니다.

그런데, 가족의 재산을 공개하길 거부한 비율도 높아져 신뢰성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산도 늘었지만 가족 재산 공개 거부도 늘었습니다.

작년 연말 기준 고위공직자 2천 3백여명의 공개된 재산만 그렇습니다.

행정부와 자치단체 대상자 75%의 재산이 늘었고, 평균 재산은 13억3천백만 원이었습니다.

1년 전보다 5천5백만 원 늘었는데, 부동산 상속이나 급여, 저축 등으로 3천5백만 원, 주택이나 주식 등으로 2천만 원 증가했습니다.

국회의원 역시 65%가 재산이 늘었는데, 평균 재산은 19억6천만 원입니다.

안철수 의원 등 5백억 넘는 자산가 3명의 재산은 제외된 액수입니다.

고위 법관 160명의 평균 재산은 20억4천만 원으로 평균 6천5백만 원 늘었습니다.

친족 재산 고지를 거부한 비율도 높아졌습니다.

부모나 자식이 독립적으로 생계를 꾸린다며, 7백여 명,30.2%가 거부했습니다.

최근 5년 내 가장 많습니다.

국회의원은 40%, 115명이 부모나 자녀 재산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23년 동안 꾸준히 제기됐던 재산 고지 거부에 따른 실효성 문제가 또 다시 확연히 드러난 겁니다.

<인터뷰> 이은미(참여연대 팀장) : "(고지거부를) 손쉽게 허용하고 있어서 공직자의 재산이 제대로 파악될 수 없습니다.그렇기 때문에 불법적인 재산증식을 막겠다는 본취지에 반하기 때문에..."

예외를 두지 않거나 감시 강화 보완책 마련과 같은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고위공직 재산 증가…공개 거부도 늘어
    • 입력 2016-03-25 23:33:04
    • 수정2016-03-26 01:22:06
    뉴스라인
<앵커 멘트>

고위공직자의 재산이 공개됐는데요, 열에 일곱은 지난해보다 재산이 늘었습니다.

그런데, 가족의 재산을 공개하길 거부한 비율도 높아져 신뢰성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산도 늘었지만 가족 재산 공개 거부도 늘었습니다.

작년 연말 기준 고위공직자 2천 3백여명의 공개된 재산만 그렇습니다.

행정부와 자치단체 대상자 75%의 재산이 늘었고, 평균 재산은 13억3천백만 원이었습니다.

1년 전보다 5천5백만 원 늘었는데, 부동산 상속이나 급여, 저축 등으로 3천5백만 원, 주택이나 주식 등으로 2천만 원 증가했습니다.

국회의원 역시 65%가 재산이 늘었는데, 평균 재산은 19억6천만 원입니다.

안철수 의원 등 5백억 넘는 자산가 3명의 재산은 제외된 액수입니다.

고위 법관 160명의 평균 재산은 20억4천만 원으로 평균 6천5백만 원 늘었습니다.

친족 재산 고지를 거부한 비율도 높아졌습니다.

부모나 자식이 독립적으로 생계를 꾸린다며, 7백여 명,30.2%가 거부했습니다.

최근 5년 내 가장 많습니다.

국회의원은 40%, 115명이 부모나 자녀 재산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23년 동안 꾸준히 제기됐던 재산 고지 거부에 따른 실효성 문제가 또 다시 확연히 드러난 겁니다.

<인터뷰> 이은미(참여연대 팀장) : "(고지거부를) 손쉽게 허용하고 있어서 공직자의 재산이 제대로 파악될 수 없습니다.그렇기 때문에 불법적인 재산증식을 막겠다는 본취지에 반하기 때문에..."

예외를 두지 않거나 감시 강화 보완책 마련과 같은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