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선대위 출범…“다당제 시대 열 것”
입력 2016.03.29 (08:15) 수정 2016.03.29 (08:5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오늘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야권연대에 관한 입장을 재차 밝힐 예정입니다.

앞서 국민의당은 중앙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총선 출정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철수 대표는 오늘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목표를 밝힐 예정입니다.

특히 총선 이슈가 되고 있는 야권연대에 대한 거부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히고, 국민의당 잠재 대권후보로서의 소신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국민의당은 선거 체제로의 전환을 알리는 중앙선대위 첫 회의가 비례대표 1,2번까지 추가된 6인 공동선대위원장 체제로 열렸습니다.

공천에서 탈락한 임내현 의원은 선거상황본부장, 전정희 의원은 미래소통본부장을 각각 맡게됐습니다.

공천 갈등을 봉합하고 총선에 집중하기 위한 인선 결과로 풀이됩니다.

전열을 가다듬은 국민의당은 더 이상 야권연대를 언급하지 말라며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포문을 열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기득권 양당체제에 커다란 균열을 내고 당당하게 다당체제의 시대를 열 것입니다."

특히 광주를 방문해 안철수 대표의 욕망 때문에 야권분열이 된 것처럼 언급한 김종인 더민주 대표를 겨냥해 '늙은 하이에나식 행태', '아전인수격 해석'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복지 분야 등 공약을 발표 중인 정의당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더민주의 일부 지역 후보단일화 제안에 대해 거부 입장을 거듭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국민의당, 선대위 출범…“다당제 시대 열 것”
    • 입력 2016-03-29 08:16:29
    • 수정2016-03-29 08:54:58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오늘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야권연대에 관한 입장을 재차 밝힐 예정입니다.

앞서 국민의당은 중앙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총선 출정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철수 대표는 오늘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목표를 밝힐 예정입니다.

특히 총선 이슈가 되고 있는 야권연대에 대한 거부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히고, 국민의당 잠재 대권후보로서의 소신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국민의당은 선거 체제로의 전환을 알리는 중앙선대위 첫 회의가 비례대표 1,2번까지 추가된 6인 공동선대위원장 체제로 열렸습니다.

공천에서 탈락한 임내현 의원은 선거상황본부장, 전정희 의원은 미래소통본부장을 각각 맡게됐습니다.

공천 갈등을 봉합하고 총선에 집중하기 위한 인선 결과로 풀이됩니다.

전열을 가다듬은 국민의당은 더 이상 야권연대를 언급하지 말라며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포문을 열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기득권 양당체제에 커다란 균열을 내고 당당하게 다당체제의 시대를 열 것입니다."

특히 광주를 방문해 안철수 대표의 욕망 때문에 야권분열이 된 것처럼 언급한 김종인 더민주 대표를 겨냥해 '늙은 하이에나식 행태', '아전인수격 해석'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복지 분야 등 공약을 발표 중인 정의당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더민주의 일부 지역 후보단일화 제안에 대해 거부 입장을 거듭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