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화물차도 자율 주행
입력 2016.03.29 (09:49) 수정 2016.03.29 (10:2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율 승용차에 이어 자율 화물트럭이 독일에서 개발됐습니다.

<리포트>

독일에선 최근 화물차 자율 주행 시험이 성공적으로 실시됐습니다.

전방에 갑자기 차가 끼어들어도 알아서 제동이 걸립니다.

<인터뷰> 볼파르트(다임러 차량기술 담당 엔지니어) : "전 아무것도 안 했어요. 앞차와의 거리가 좁아진 것을 차량 시스템이 혼자서 인식해서 제동을 걸어 다시 안전거리를 확보한 것입니다."

화물차의 경우 평소 운행 시간이 길어 운전자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이로 인한 사고가 잦습니다.

하지만 기계는 피로감을 느끼지 않아 이런 사고 발생 가능성을 낮출 수 있습니다.

특히 화물차들이 길게 줄지어 운행하는 경우 선두 차량이 돌발 상황을 인식하면 그 정보가 나머지 다른 차량에도 자동으로 전달됩니다.

독일에선 화물차 운전자가 고속도로에서 곧 사라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하지만 짐을 싣거나 내릴 때, 장애물이나 급커브가 많고 도로 폭이 좁은 국도에선 여전히 사람의 손이 필요할 것이란 반론도 아직까진 나오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독일 화물차도 자율 주행
    • 입력 2016-03-29 09:54:02
    • 수정2016-03-29 10:21:18
    930뉴스
<앵커 멘트>

자율 승용차에 이어 자율 화물트럭이 독일에서 개발됐습니다.

<리포트>

독일에선 최근 화물차 자율 주행 시험이 성공적으로 실시됐습니다.

전방에 갑자기 차가 끼어들어도 알아서 제동이 걸립니다.

<인터뷰> 볼파르트(다임러 차량기술 담당 엔지니어) : "전 아무것도 안 했어요. 앞차와의 거리가 좁아진 것을 차량 시스템이 혼자서 인식해서 제동을 걸어 다시 안전거리를 확보한 것입니다."

화물차의 경우 평소 운행 시간이 길어 운전자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이로 인한 사고가 잦습니다.

하지만 기계는 피로감을 느끼지 않아 이런 사고 발생 가능성을 낮출 수 있습니다.

특히 화물차들이 길게 줄지어 운행하는 경우 선두 차량이 돌발 상황을 인식하면 그 정보가 나머지 다른 차량에도 자동으로 전달됩니다.

독일에선 화물차 운전자가 고속도로에서 곧 사라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하지만 짐을 싣거나 내릴 때, 장애물이나 급커브가 많고 도로 폭이 좁은 국도에선 여전히 사람의 손이 필요할 것이란 반론도 아직까진 나오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