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첨단 영농의 꿈…농사도 로봇이 대세
입력 2016.03.29 (09:52) 수정 2016.03.29 (10:3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농업에도 무인 첨단 장비가 속속 도입되고 있습니다.

사용법이 간단하고 정밀함까지 갖춰 노인 인구가 많은 농촌에서 농업 생산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조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드넓은 밀과 보리밭에 드론이 떴습니다.

드론에 달린 근적외선 카메라가 150미터 상공에서 밭을 세밀하게 촬영합니다.

이 영상을 분석하면 작물 생육 상태를 한 눈에 알 수 있습니다.

초록색으로 표시한 곳은 엽록소가 많고 잎이 잘 자라는 상태.

빨간색은 비료나 수분이 필요한 곳입니다.

<인터뷰> 나상일(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연구사) : "객관적·과학적 조사로 작황 정보의 신뢰도를 향상시킬 수 있으며, 시기별 작황정보 생성을 통한 식량수급 안정화에 기여할 수.."

운전자 없이 스스로 움직이는 트랙터.

주행 경로만 미리 입력하면 실시간으로 GPS 신호를 받아 밭과 논을 갈 수 있습니다.

오차가 2센티미터에 불과할 만큼 정밀합니다.

<인터뷰> 김정훈(트랙터개발업체 연구원) : "이 기계를 사용함으로써 최적화된 영농이 가능하고 그걸 통해서 경제성, 안전성, 효율성이 확보될 수.."

딸기의 색깔을 구분해 빨간색, 잘익은 것만 수확하는 장비도 있습니다.

<인터뷰> 성종율(전라북도 산업진흥과장) : "농촌현실이 고령화되고 일손이 부족하기 때문에 일손을 대신할 수 있는 농업로봇이 현장에서 많이 요구되기 때문에 상용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전라북도는 첨단 무인 농사용 로봇의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공동 구매를 통해 가격을 낮추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첨단 영농의 꿈…농사도 로봇이 대세
    • 입력 2016-03-29 09:57:25
    • 수정2016-03-29 10:33:46
    930뉴스
<앵커 멘트>

우리 농업에도 무인 첨단 장비가 속속 도입되고 있습니다.

사용법이 간단하고 정밀함까지 갖춰 노인 인구가 많은 농촌에서 농업 생산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조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드넓은 밀과 보리밭에 드론이 떴습니다.

드론에 달린 근적외선 카메라가 150미터 상공에서 밭을 세밀하게 촬영합니다.

이 영상을 분석하면 작물 생육 상태를 한 눈에 알 수 있습니다.

초록색으로 표시한 곳은 엽록소가 많고 잎이 잘 자라는 상태.

빨간색은 비료나 수분이 필요한 곳입니다.

<인터뷰> 나상일(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연구사) : "객관적·과학적 조사로 작황 정보의 신뢰도를 향상시킬 수 있으며, 시기별 작황정보 생성을 통한 식량수급 안정화에 기여할 수.."

운전자 없이 스스로 움직이는 트랙터.

주행 경로만 미리 입력하면 실시간으로 GPS 신호를 받아 밭과 논을 갈 수 있습니다.

오차가 2센티미터에 불과할 만큼 정밀합니다.

<인터뷰> 김정훈(트랙터개발업체 연구원) : "이 기계를 사용함으로써 최적화된 영농이 가능하고 그걸 통해서 경제성, 안전성, 효율성이 확보될 수.."

딸기의 색깔을 구분해 빨간색, 잘익은 것만 수확하는 장비도 있습니다.

<인터뷰> 성종율(전라북도 산업진흥과장) : "농촌현실이 고령화되고 일손이 부족하기 때문에 일손을 대신할 수 있는 농업로봇이 현장에서 많이 요구되기 때문에 상용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전라북도는 첨단 무인 농사용 로봇의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공동 구매를 통해 가격을 낮추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