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무수단’ 발사
해외 탄광까지 내몰린 北 외화벌이 일꾼
입력 2016.03.29 (21:14) 수정 2016.04.30 (1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바 충성자금 마련을 위한 북한 근로자들의 외화벌이가 해외 오지에 있는 탄광에까지 이르고 있습니다.

KBS가 입수한 동영상에는 최악의 노동환경과 삼엄한 감시 속에서 일하는 북한 광부들의 실태가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말레이시아 보르네오 섬에 위치한 사라왁 주.

열대림 사이로 낡은 건물 한 동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가까이 다가서자, 숙소에서 북한 노래가 흘러나옵니다.

<녹취> "주저 없이 스스럼없이 그 품속에 안겨들며.."

인근의 탄광에서 석탄을 캐는 북한의 외화벌이 근로자들입니다.

취재를 위해 다시 찾은 탄광촌.

북한에서 왔느냐는 질문에 근로자들이 강한 경계심을 드러냅니다.

<녹취> "(어디에서 오셨나요? 어느 나라에서 오셨어요?) ..."

숙소에 들어서자 근로자들이 속옷 차림으로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한쪽 벽면에는 단결을 강조하는 북한의 선전 구호가 보이고, 다른 면에는 김 씨 일가의 초상화가 내걸려 있습니다.

하지만 잠시 뒤 취재진을 숙소 밖으로 밀쳐내더니.

<녹취> "뭐야 이거!"

손에서 강제로 카메라를 빼앗기까지 합니다.

<녹취> "여러분들이 폭력을 행사하면 지금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장한테도 안 좋아요."

고성이 오가는 사이 취재진 앞에는 순식간에 북한 근로자 20여 명이 몰려듭니다.

이 사라왁 광산에서는 지난 2014년 폭발사고로 북한 광부 1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사고 이후에도 북한 광부 40여 명은 철수하지 않고 여전히 외화벌이에 나서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승철(북한개혁방송 대표) : "북한 정권이 자신들의 통치를 위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서 전 세계로 노예를 송출한다. 이거는 엄청 심각한 문제예요."

실태를 취재한 북한 인권 단체와 해외 방송사는 북한 근로자들이 합숙 생활로 삼엄한 감시를 받으며 사실상의 노예노동을 강요받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해외 탄광까지 내몰린 北 외화벌이 일꾼
    • 입력 2016-03-29 21:16:45
    • 수정2016-04-30 11:51:30
    뉴스 9
<앵커 멘트>

이른바 충성자금 마련을 위한 북한 근로자들의 외화벌이가 해외 오지에 있는 탄광에까지 이르고 있습니다.

KBS가 입수한 동영상에는 최악의 노동환경과 삼엄한 감시 속에서 일하는 북한 광부들의 실태가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말레이시아 보르네오 섬에 위치한 사라왁 주.

열대림 사이로 낡은 건물 한 동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가까이 다가서자, 숙소에서 북한 노래가 흘러나옵니다.

<녹취> "주저 없이 스스럼없이 그 품속에 안겨들며.."

인근의 탄광에서 석탄을 캐는 북한의 외화벌이 근로자들입니다.

취재를 위해 다시 찾은 탄광촌.

북한에서 왔느냐는 질문에 근로자들이 강한 경계심을 드러냅니다.

<녹취> "(어디에서 오셨나요? 어느 나라에서 오셨어요?) ..."

숙소에 들어서자 근로자들이 속옷 차림으로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한쪽 벽면에는 단결을 강조하는 북한의 선전 구호가 보이고, 다른 면에는 김 씨 일가의 초상화가 내걸려 있습니다.

하지만 잠시 뒤 취재진을 숙소 밖으로 밀쳐내더니.

<녹취> "뭐야 이거!"

손에서 강제로 카메라를 빼앗기까지 합니다.

<녹취> "여러분들이 폭력을 행사하면 지금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장한테도 안 좋아요."

고성이 오가는 사이 취재진 앞에는 순식간에 북한 근로자 20여 명이 몰려듭니다.

이 사라왁 광산에서는 지난 2014년 폭발사고로 북한 광부 1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사고 이후에도 북한 광부 40여 명은 철수하지 않고 여전히 외화벌이에 나서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승철(북한개혁방송 대표) : "북한 정권이 자신들의 통치를 위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서 전 세계로 노예를 송출한다. 이거는 엄청 심각한 문제예요."

실태를 취재한 북한 인권 단체와 해외 방송사는 북한 근로자들이 합숙 생활로 삼엄한 감시를 받으며 사실상의 노예노동을 강요받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