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촬영 욕심에…수리부엉이 ‘생존 위협’
입력 2016.03.29 (23:25) 수정 2016.03.30 (01:3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천연 기념물이자 멸종 위기종인 수리 부엉이가 일부 사진 촬영가들 때문에 수난을 당하고 있습니다.

멋진 사진을 찍겠다는 과도한 욕심으로 수리 부엉이의 생존까지 위협하고 있다는데, 그 실태를 정연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절벽 중턱에 둥지를 튼 수리부엉이.

빼꼼히 고개를 내민 새끼 2마리가 취재진의 카메라에 그대로 노출됐습니다.

둥지 주변에는 잘린 나뭇가지들이 널부러져 있고, 아래 쪽 나무들은 잘려나간 단면이 드러나 있습니다.

둥지를 촬영하기 위해서 나무와 덩굴을 잘라낸 흔적들입니다.

이런 행위들이 새끼의 위치를 천적에 노출시켜 생존을 위협하고 있지만 직접적인 '둥지 훼손'만 처벌이 가능합니다.

둥지 주변 나무를 베는 등의 행위도 큰 위협이 돼도처벌이 어렵습니다.

밤이 되면 쏟아지는 카메라 플래시는 또다른 위협입니다.

사진 촬영가들은 수리부엉이들을 전혀 방해하지 않는다고 주장하지만.

<녹취> 사진작가(음성변조) : "새들이 커서 나가잖아요. 살아서 다 잘 커요. 8월달 되면 그 자리에 가면요. 새끼들이 어미들하고 줄줄이 앉아서 있어요."

전문가들의 견해는 다릅니다.

<인터뷰> 박진영(국립생물자원관) : "야간에 새끼에게 먹이를 공급해주는 과정 중에 후레시가 지속적으로 발광이 되면 불안감을 느끼고 새끼에게 먹이를 주는 빈도가 떨어진다든지..."

결국 밝은 조명도 심각한 위협이 되지만 이 또한 아예 기준이 없어서 단속이 불가능합니다.

문화재청은 법 개정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천연기념물의 생존을 위협하는 행위는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촬영 욕심에…수리부엉이 ‘생존 위협’
    • 입력 2016-03-29 23:27:56
    • 수정2016-03-30 01:36:31
    뉴스라인
<앵커 멘트>

천연 기념물이자 멸종 위기종인 수리 부엉이가 일부 사진 촬영가들 때문에 수난을 당하고 있습니다.

멋진 사진을 찍겠다는 과도한 욕심으로 수리 부엉이의 생존까지 위협하고 있다는데, 그 실태를 정연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절벽 중턱에 둥지를 튼 수리부엉이.

빼꼼히 고개를 내민 새끼 2마리가 취재진의 카메라에 그대로 노출됐습니다.

둥지 주변에는 잘린 나뭇가지들이 널부러져 있고, 아래 쪽 나무들은 잘려나간 단면이 드러나 있습니다.

둥지를 촬영하기 위해서 나무와 덩굴을 잘라낸 흔적들입니다.

이런 행위들이 새끼의 위치를 천적에 노출시켜 생존을 위협하고 있지만 직접적인 '둥지 훼손'만 처벌이 가능합니다.

둥지 주변 나무를 베는 등의 행위도 큰 위협이 돼도처벌이 어렵습니다.

밤이 되면 쏟아지는 카메라 플래시는 또다른 위협입니다.

사진 촬영가들은 수리부엉이들을 전혀 방해하지 않는다고 주장하지만.

<녹취> 사진작가(음성변조) : "새들이 커서 나가잖아요. 살아서 다 잘 커요. 8월달 되면 그 자리에 가면요. 새끼들이 어미들하고 줄줄이 앉아서 있어요."

전문가들의 견해는 다릅니다.

<인터뷰> 박진영(국립생물자원관) : "야간에 새끼에게 먹이를 공급해주는 과정 중에 후레시가 지속적으로 발광이 되면 불안감을 느끼고 새끼에게 먹이를 주는 빈도가 떨어진다든지..."

결국 밝은 조명도 심각한 위협이 되지만 이 또한 아예 기준이 없어서 단속이 불가능합니다.

문화재청은 법 개정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천연기념물의 생존을 위협하는 행위는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