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내부 상황은?…“고난의 행군보다 힘들어”
입력 2016.04.02 (06:32) 수정 2016.04.02 (07: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렇다면 한 달째 유례없는 대북 제재를 겪고 있는 북한 내부는 어떤 상황일까요?

KBS 취재진이 전화 통화를 통해 북한 주민이 전하는 생생한 내부 소식을 직접 들어봤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중 접경 지역의 바닥 경제를 지탱해온 밀무역.

전화통화를 한 북한 주민은 대북 제재 시행 뒤 이마저도 어려워질 정도로 통제가 강화됐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녹취> 북한 함경도 주민 : "밀수도 못 하고 그러니 사람들이 벌이가 없지 않습니까. 밀수하는 전화는 용서했지만, 지금은 그런 것도 가차 없이 전화하면 가차 없습니다."

상황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고 합니다.

북한 당국이 최근 언급한 1990년대 고난의 행군 때보다도 더 안 좋다는 겁니다.

<녹취> 북한 함경도 주민 : "고난의 행군, 고난의 행군하는데 그때보다 더한 것 같아요. 지금 상태로 유지하다가는 얼마 못 갈 것 같습니다."

대북 제재에 중국과 러시아가 동참한 사실도 이미 소문이 퍼졌다고 말합니다.

<녹취> 북한 주민: "(중국이랑 러시아랑 다 대북제재 참가한 거 알아요?) 소문 다 들어왔습니다. 제재를 한다는 거 사람들이 대충 알아요."

개성공단 폐쇄에 따른 어려움도 털어놨습니다.

일부 근로자들은 공단에서 빼낸 물건으로 가족을 먹여 살리기도 했다고 개성공단 인근 상황을 전했습니다.

<녹취> 북한 함경도 주민 : "(개성)공업단지에서 1명이 훔쳐내온 걸 10명이 먹으니까. 1명이 10명을 먹여 살리는 건.."

이번 통화는 대북 민간단체가 북·중 접경을 통해 국제통화가 가능한 휴대전화를 미리 반입시킨 뒤, 북한 주민이 전화를 걸어오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北 내부 상황은?…“고난의 행군보다 힘들어”
    • 입력 2016-04-02 06:33:23
    • 수정2016-04-02 07:38:2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그렇다면 한 달째 유례없는 대북 제재를 겪고 있는 북한 내부는 어떤 상황일까요?

KBS 취재진이 전화 통화를 통해 북한 주민이 전하는 생생한 내부 소식을 직접 들어봤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중 접경 지역의 바닥 경제를 지탱해온 밀무역.

전화통화를 한 북한 주민은 대북 제재 시행 뒤 이마저도 어려워질 정도로 통제가 강화됐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녹취> 북한 함경도 주민 : "밀수도 못 하고 그러니 사람들이 벌이가 없지 않습니까. 밀수하는 전화는 용서했지만, 지금은 그런 것도 가차 없이 전화하면 가차 없습니다."

상황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고 합니다.

북한 당국이 최근 언급한 1990년대 고난의 행군 때보다도 더 안 좋다는 겁니다.

<녹취> 북한 함경도 주민 : "고난의 행군, 고난의 행군하는데 그때보다 더한 것 같아요. 지금 상태로 유지하다가는 얼마 못 갈 것 같습니다."

대북 제재에 중국과 러시아가 동참한 사실도 이미 소문이 퍼졌다고 말합니다.

<녹취> 북한 주민: "(중국이랑 러시아랑 다 대북제재 참가한 거 알아요?) 소문 다 들어왔습니다. 제재를 한다는 거 사람들이 대충 알아요."

개성공단 폐쇄에 따른 어려움도 털어놨습니다.

일부 근로자들은 공단에서 빼낸 물건으로 가족을 먹여 살리기도 했다고 개성공단 인근 상황을 전했습니다.

<녹취> 북한 함경도 주민 : "(개성)공업단지에서 1명이 훔쳐내온 걸 10명이 먹으니까. 1명이 10명을 먹여 살리는 건.."

이번 통화는 대북 민간단체가 북·중 접경을 통해 국제통화가 가능한 휴대전화를 미리 반입시킨 뒤, 북한 주민이 전화를 걸어오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