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주간인물] 50년 동안 신발 수선해 온 노부부
입력 2016.04.08 (10:56) 수정 2016.04.08 (11:05)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크로아티아의 작은 마을에 50년 동안 신발 수선집을 운영한 노부부가 있습니다.

꾸준한 선행 활동으로 벨쥬카 부부는 이 마을의 유명인사가 됐는데요.

부부는 헌 신발을 수선해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하는 일을 몇십 년째 해오고 있습니다.

또한, 어린이와 운동선수에게는 수선비를 받지 않는 남다른 운영 방침도 가지고 있는데요.

<녹취> 다지카 벨쥬카(신발 수선 경력 50년) : "어린이랑 운동선수는 무료에요. 세상에 도움이 되는 그들을 응원하는 우리만의 방식이죠."

어린이랑 운동선수는 무료에요. 세상에 도움이 되는 그들을 응원하는 우리만의 방식이죠.

벨쥬카 부부는 앞으로도 신발 수선집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 [지구촌 주간인물] 50년 동안 신발 수선해 온 노부부
    • 입력 2016-04-08 10:57:53
    • 수정2016-04-08 11:05:36
    지구촌뉴스
크로아티아의 작은 마을에 50년 동안 신발 수선집을 운영한 노부부가 있습니다.

꾸준한 선행 활동으로 벨쥬카 부부는 이 마을의 유명인사가 됐는데요.

부부는 헌 신발을 수선해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하는 일을 몇십 년째 해오고 있습니다.

또한, 어린이와 운동선수에게는 수선비를 받지 않는 남다른 운영 방침도 가지고 있는데요.

<녹취> 다지카 벨쥬카(신발 수선 경력 50년) : "어린이랑 운동선수는 무료에요. 세상에 도움이 되는 그들을 응원하는 우리만의 방식이죠."

어린이랑 운동선수는 무료에요. 세상에 도움이 되는 그들을 응원하는 우리만의 방식이죠.

벨쥬카 부부는 앞으로도 신발 수선집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