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번엔 무법운행 갑질…사장이 ‘모든 신호 무시’ 지시
입력 2016.04.08 (21:32) 수정 2016.04.08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재벌 2,3세들의 이른바 갑질행태가 계속 폭로되고 있습니다.

이번엔 정일선 현대 비앤지스틸 사장이 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일삼고, 교통법규 무시 등을 지시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3년 정일선 현대 비앤지스틸 사장의 기사로 일했던 이 남성의 다리는 성할 날이 없었습니다.

<녹취> 정일선 사장 전 수행기사 : "구둣발로 정강이를 채였을 때는 제가 빨리 안 왔다거나 버벅댔거나…"

정일선 사장은 수시로 원색적인 욕설을 퍼부으면서 폭행을 가했다고 피해 기사는 증언합니다.

<녹취> 정일선 사장 전 수행기사 : "머리에 든 거 없는 XX, 병신 XX.. 너같은 게 태어났으니까 니네 엄마 미역국 그러고 먹었냐."

수행기사들은 하루 일과를 세세하게 규정한 100장 분량의 '매뉴얼'을 따르지 않으면 정 사장의 폭력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해당 매뉴얼엔 "빨리 가자는 말씀이 있을 경우, 신호, 차선 등 교통법규를 무시할 수 있다"는 내용도 담겨있습니다.

<녹취> 정일선 사장 전 수행기사 : "성격이 급하니 아무래도 속도위반, 불법 유턴, 신호위반 이런 걸 기본적으로 하지 않으면 그 시간에 맞출 수가 없기 때문에.."

이곳은 삼성역 사거리입니다.

유턴 구역은 300m나 떨어져있지만, 정 사장은 퇴근길에 시간이 아깝다는 이유로 이곳에서 중앙선을 넘어 불법유턴을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평소 복싱을 즐긴 정 사장이 수행기사를 마치 샌드백처럼 다뤘다는 주장도 했습니다.

<녹취> 정일선 사장 전 수행기사 : "머리통을 쥐어때린다든가.. (주먹) 강도에 대해 물어보는 것 같은 데 "맞을만해?" 얘기하는 거죠.. 그럴 땐 치욕적이었습니다."

'모닝콜은 전화 받으실 때까지 악착같이..' '가자는 문자가 오면 번개같이..'

수행기사들은 이같은 매뉴얼을 처음엔 당연하게 생각했다고 합니다.

<녹취> 정일선 사장 전 수행기사 : "저는 재벌가를 처음봤고.. 원래 이렇게 맞고 이렇게 버티는 거구나 했습니다."

현대가 3세 경영인의 저질 행태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정 사장은 "상처를 받은 분들께 용서를 구한다"며 사과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이번엔 무법운행 갑질…사장이 ‘모든 신호 무시’ 지시
    • 입력 2016-04-08 21:33:28
    • 수정2016-04-08 22:18:53
    뉴스 9
<앵커 멘트>

재벌 2,3세들의 이른바 갑질행태가 계속 폭로되고 있습니다.

이번엔 정일선 현대 비앤지스틸 사장이 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일삼고, 교통법규 무시 등을 지시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3년 정일선 현대 비앤지스틸 사장의 기사로 일했던 이 남성의 다리는 성할 날이 없었습니다.

<녹취> 정일선 사장 전 수행기사 : "구둣발로 정강이를 채였을 때는 제가 빨리 안 왔다거나 버벅댔거나…"

정일선 사장은 수시로 원색적인 욕설을 퍼부으면서 폭행을 가했다고 피해 기사는 증언합니다.

<녹취> 정일선 사장 전 수행기사 : "머리에 든 거 없는 XX, 병신 XX.. 너같은 게 태어났으니까 니네 엄마 미역국 그러고 먹었냐."

수행기사들은 하루 일과를 세세하게 규정한 100장 분량의 '매뉴얼'을 따르지 않으면 정 사장의 폭력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해당 매뉴얼엔 "빨리 가자는 말씀이 있을 경우, 신호, 차선 등 교통법규를 무시할 수 있다"는 내용도 담겨있습니다.

<녹취> 정일선 사장 전 수행기사 : "성격이 급하니 아무래도 속도위반, 불법 유턴, 신호위반 이런 걸 기본적으로 하지 않으면 그 시간에 맞출 수가 없기 때문에.."

이곳은 삼성역 사거리입니다.

유턴 구역은 300m나 떨어져있지만, 정 사장은 퇴근길에 시간이 아깝다는 이유로 이곳에서 중앙선을 넘어 불법유턴을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평소 복싱을 즐긴 정 사장이 수행기사를 마치 샌드백처럼 다뤘다는 주장도 했습니다.

<녹취> 정일선 사장 전 수행기사 : "머리통을 쥐어때린다든가.. (주먹) 강도에 대해 물어보는 것 같은 데 "맞을만해?" 얘기하는 거죠.. 그럴 땐 치욕적이었습니다."

'모닝콜은 전화 받으실 때까지 악착같이..' '가자는 문자가 오면 번개같이..'

수행기사들은 이같은 매뉴얼을 처음엔 당연하게 생각했다고 합니다.

<녹취> 정일선 사장 전 수행기사 : "저는 재벌가를 처음봤고.. 원래 이렇게 맞고 이렇게 버티는 거구나 했습니다."

현대가 3세 경영인의 저질 행태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정 사장은 "상처를 받은 분들께 용서를 구한다"며 사과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