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인에게 여전히 어려운 투표
입력 2016.04.12 (06:41) 수정 2016.04.12 (07: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애인의 참정권 보장,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경남 지역 투표장 10곳 가운데 3곳에서 장애인 접근성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대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주 사전투표가 진행된 경남 창원의 한 주민센터 입구입니다.

뇌 병변 장애인의 휠체어가 5cm 남짓 턱에 걸려 휘청입니다.

겨우 턱을 넘었다 해도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에 투표소는 2층에 있습니다.

그나마 1층에 마련된 임시 기표소는 안내 표지판 하나 없습니다.

<녹취> "사전 투표소가 어디 있어요?"

기표소도 공간이 충분치 않아 전동 휠체어가 절반 넘게 밖으로 튀어나옵니다.

<인터뷰> 정양희(뇌병변장애 2급) : "(투표를) 해보니까 비밀투표가 잘 안 될 것 같은데요. 부담스러울 수 있어요."

또 다른 투표소는 입구 턱과 경사도가 문제입니다.

휠체어 바퀴가 헛돌고, 경사가 심해 올라가기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휠체어를 이용할 경우 경사도가 통상 5도 이하여야 하지만 이곳 투표소로 가는 길은 2배인 10도가 넘습니다.

경남의 한 장애인 단체가 이달 초 경남 170곳의 투표소를 조사한 결과, 10곳 중 3곳은 장애인의 접근이 거의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여기동(경남 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팀장) : "(투표소) 진입하는 자체부터 힘들고, 휠체어가 안으로 들어가는 폭이 너무 좁아서 (어려움이 있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 전까지 미비점은 보완하고 선거 당일 점검을 통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 장애인에게 여전히 어려운 투표
    • 입력 2016-04-12 06:45:40
    • 수정2016-04-12 07:29:0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장애인의 참정권 보장,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경남 지역 투표장 10곳 가운데 3곳에서 장애인 접근성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대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주 사전투표가 진행된 경남 창원의 한 주민센터 입구입니다.

뇌 병변 장애인의 휠체어가 5cm 남짓 턱에 걸려 휘청입니다.

겨우 턱을 넘었다 해도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에 투표소는 2층에 있습니다.

그나마 1층에 마련된 임시 기표소는 안내 표지판 하나 없습니다.

<녹취> "사전 투표소가 어디 있어요?"

기표소도 공간이 충분치 않아 전동 휠체어가 절반 넘게 밖으로 튀어나옵니다.

<인터뷰> 정양희(뇌병변장애 2급) : "(투표를) 해보니까 비밀투표가 잘 안 될 것 같은데요. 부담스러울 수 있어요."

또 다른 투표소는 입구 턱과 경사도가 문제입니다.

휠체어 바퀴가 헛돌고, 경사가 심해 올라가기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휠체어를 이용할 경우 경사도가 통상 5도 이하여야 하지만 이곳 투표소로 가는 길은 2배인 10도가 넘습니다.

경남의 한 장애인 단체가 이달 초 경남 170곳의 투표소를 조사한 결과, 10곳 중 3곳은 장애인의 접근이 거의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여기동(경남 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팀장) : "(투표소) 진입하는 자체부터 힘들고, 휠체어가 안으로 들어가는 폭이 너무 좁아서 (어려움이 있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 전까지 미비점은 보완하고 선거 당일 점검을 통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