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끈벌레 또 출몰…어민들, 피해에 ‘한숨만’
입력 2016.04.12 (09:51) 수정 2016.04.12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강 하류의 골칫거리 끈벌레가 또다시 대량 출몰하고 있습니다.

그물에 함께 걸린 다른 어종을 폐사시키는 것으로 알려져있지만 정확한 실체는 파악되지 않고 어민 피해만 커지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강 하류 행주대교 부근입니다.

해마다 4월부터 6월까지가 실뱀장어 조업기지만 몇해 전부터 어민들은 한숨만 짓고 있습니다.

밤 사이 쳐놓은 그물에는 끈벌레들만 걸려 올라오고 다른 물고기들 대부분 폐사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한상원(한강 어민) : "살리지를 못하니까 고기 주머니를 (포기하고) 열어버려요. 그 안에 있는 고기들이 다 죽으니까..."

어선 한 척이 하루 수백 마리씩 잡던 실뱀장어는 종전의 20~30%밖에 건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이 유해성이 없다는 조사 결과를 낸 적이 있지만 어민들은 끈벌레가 내뿜는 독성 탓이라며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권진수(한강 행주어촌계장) : "무슨 대책을 세워줘야 되는데, 진짜 막막해요 생계가. 거기다가 또 여름이면 녹조현상이 일어나잖아요."

고양시가 실태 파악을 위해 연구용역 기관을 찾고 있는데 학계에서도 워낙 생소한 생물이어서 2차에 걸친 입찰에도 신청 기관이 한곳밖에 없었습니다.

<녹취> 고양시 관계자 : "해당 (후보) 업체에다 문서를 요청해서 3차에는 경쟁이 되고 입찰이 되게끔 적극 추진할 계획입니다."

조사에 착수해도 결론이 나오기까지 18개월 정도가 걸려 적어도 내년까지는 어민들 시름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끈벌레 또 출몰…어민들, 피해에 ‘한숨만’
    • 입력 2016-04-12 09:57:17
    • 수정2016-04-12 10:07:58
    930뉴스
<앵커 멘트>

한강 하류의 골칫거리 끈벌레가 또다시 대량 출몰하고 있습니다.

그물에 함께 걸린 다른 어종을 폐사시키는 것으로 알려져있지만 정확한 실체는 파악되지 않고 어민 피해만 커지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강 하류 행주대교 부근입니다.

해마다 4월부터 6월까지가 실뱀장어 조업기지만 몇해 전부터 어민들은 한숨만 짓고 있습니다.

밤 사이 쳐놓은 그물에는 끈벌레들만 걸려 올라오고 다른 물고기들 대부분 폐사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한상원(한강 어민) : "살리지를 못하니까 고기 주머니를 (포기하고) 열어버려요. 그 안에 있는 고기들이 다 죽으니까..."

어선 한 척이 하루 수백 마리씩 잡던 실뱀장어는 종전의 20~30%밖에 건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이 유해성이 없다는 조사 결과를 낸 적이 있지만 어민들은 끈벌레가 내뿜는 독성 탓이라며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권진수(한강 행주어촌계장) : "무슨 대책을 세워줘야 되는데, 진짜 막막해요 생계가. 거기다가 또 여름이면 녹조현상이 일어나잖아요."

고양시가 실태 파악을 위해 연구용역 기관을 찾고 있는데 학계에서도 워낙 생소한 생물이어서 2차에 걸친 입찰에도 신청 기관이 한곳밖에 없었습니다.

<녹취> 고양시 관계자 : "해당 (후보) 업체에다 문서를 요청해서 3차에는 경쟁이 되고 입찰이 되게끔 적극 추진할 계획입니다."

조사에 착수해도 결론이 나오기까지 18개월 정도가 걸려 적어도 내년까지는 어민들 시름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