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동생아 울지 마!”
입력 2016.04.12 (18:17) 수정 2016.04.12 (18:37)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한 침대에 누워있던 쌍둥이 아기!

갑자기 배가고팠는지, 한 명이 칭얼대기 시작합니다.

동생의 울음소리에 반응할 걸까요? 옆에 있던 아기가 자신의 엄지손가락을 동생 입에 가져다댑니다.

그러자, 동생은 언제 울었냐는 듯, 울음을 뚝 그치죠.

태어난 지 6주된 쌍둥이들인데요.

엄마가 자리를 비운 사이, 보채는 동생을 이렇게 진정시켰다는데...

엄마가 보기에는 우는 동생을 달래기 위한 행동으로 보였다며 흐뭇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동생아 울지 마!”
    • 입력 2016-04-12 18:19:58
    • 수정2016-04-12 18:37:23
    글로벌24
<리포트>

한 침대에 누워있던 쌍둥이 아기!

갑자기 배가고팠는지, 한 명이 칭얼대기 시작합니다.

동생의 울음소리에 반응할 걸까요? 옆에 있던 아기가 자신의 엄지손가락을 동생 입에 가져다댑니다.

그러자, 동생은 언제 울었냐는 듯, 울음을 뚝 그치죠.

태어난 지 6주된 쌍둥이들인데요.

엄마가 자리를 비운 사이, 보채는 동생을 이렇게 진정시켰다는데...

엄마가 보기에는 우는 동생을 달래기 위한 행동으로 보였다며 흐뭇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