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국무장관 “핵 포기하면 불가침 조약도 논의”
입력 2016.04.12 (21:23) 수정 2016.04.12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대북 제재를 더 강화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지원과 평화협정은 물론 불가침 조약까지 협상 테이블에 올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의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주요 7개국 외무장관 회의 참석차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 북한의 핵개발을 막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존 케리(미 국무장관) : "우리가 추구하는 첫 단계는 핵 물질 확보를 금지하는 겁니다. 그리고 다음 단계로 할 일이 많습니다."

케리 장관은 대북 제재가 이행되기 시작했고, 추가 제재도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도발 위협을 계속하면 안보리 결의안에 담지 못한 제재를 더 추가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핵을 포기한다면 대화에 응할 거라고 명백히 밝혔습니다.

경제적 지원과 평화협정은 물론, 불가침 조약까지 논의할 수 있다는 겁니다.

나아가 북한이 원한다면 한국과 통일 문제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미국이 이렇게 대화의 가능성을 열어 둔 상황에서 리수용(이수용) 북한 외무상이 다음 주 기후변화 협상 서명식 참석차 뉴욕을 방문합니다.

북의 외무상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또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자연스레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는 겁니다.

비핵화 없이 대화는 없다는 미국의 입장은 단호합니다.

하지만 궁지에 몰린 북한이 뉴욕에서 뭔가 돌파구를 찾으려 할 가능성은 배재할 수 없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美 국무장관 “핵 포기하면 불가침 조약도 논의”
    • 입력 2016-04-12 21:25:00
    • 수정2016-04-12 22:38:04
    뉴스 9
<앵커 멘트>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대북 제재를 더 강화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지원과 평화협정은 물론 불가침 조약까지 협상 테이블에 올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의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주요 7개국 외무장관 회의 참석차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 북한의 핵개발을 막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존 케리(미 국무장관) : "우리가 추구하는 첫 단계는 핵 물질 확보를 금지하는 겁니다. 그리고 다음 단계로 할 일이 많습니다."

케리 장관은 대북 제재가 이행되기 시작했고, 추가 제재도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도발 위협을 계속하면 안보리 결의안에 담지 못한 제재를 더 추가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핵을 포기한다면 대화에 응할 거라고 명백히 밝혔습니다.

경제적 지원과 평화협정은 물론, 불가침 조약까지 논의할 수 있다는 겁니다.

나아가 북한이 원한다면 한국과 통일 문제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미국이 이렇게 대화의 가능성을 열어 둔 상황에서 리수용(이수용) 북한 외무상이 다음 주 기후변화 협상 서명식 참석차 뉴욕을 방문합니다.

북의 외무상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또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자연스레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는 겁니다.

비핵화 없이 대화는 없다는 미국의 입장은 단호합니다.

하지만 궁지에 몰린 북한이 뉴욕에서 뭔가 돌파구를 찾으려 할 가능성은 배재할 수 없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