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노르웨이 법원 “독방에 가둔 것은 모멸적 대우”
입력 2016.04.21 (07:26) 수정 2016.04.21 (08:3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노르웨이 오슬로 지방법원은 총기로 70여 명을 살해한 브레이비크가 교도소 수감생활 중 인권을 침해받았다고 판결했습니다.

법원은 브레이비크를 교도소 독방에 가둬 고립감을 느끼게 한 것은 비인간적이고 모멸적인 대우라는 이유로 이같이 판시했습니다.

브레이비크는 2011년 정부청사 앞에서 폭발물을 터뜨리고 여름캠프의 청소년들에게 총기를 난사해 77명을 살해한 죄로 징역 21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입니다.
  • [지금 세계는] 노르웨이 법원 “독방에 가둔 것은 모멸적 대우”
    • 입력 2016-04-21 07:33:03
    • 수정2016-04-21 08:31:18
    뉴스광장
노르웨이 오슬로 지방법원은 총기로 70여 명을 살해한 브레이비크가 교도소 수감생활 중 인권을 침해받았다고 판결했습니다.

법원은 브레이비크를 교도소 독방에 가둬 고립감을 느끼게 한 것은 비인간적이고 모멸적인 대우라는 이유로 이같이 판시했습니다.

브레이비크는 2011년 정부청사 앞에서 폭발물을 터뜨리고 여름캠프의 청소년들에게 총기를 난사해 77명을 살해한 죄로 징역 21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