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관위 불법 여론조사 96건 적발…개선 추진
입력 2016.04.21 (19:05) 수정 2016.04.21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4·13 총선을 앞두고 실시됐던 상당 수 여론조사에서 불법 행위가 있었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밝혔습니다.

여론조사가 민심의 흐름을 제대로 반영하고 있지 못하다는 비판 속에 불법 행위까지 만연했던 것으로 나타나면서 여론조사 제도 개혁 움직임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4.13 총선을 앞두고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와 관련해 모두 96건의 불법행위 등을 적발했습니다.

4년 전 실시됐던 19대 국회의원 선거 때의 적발건수인 29건보다 3배 정도 증가한 결과입니다.

유형별로는 '대표성 미확보'가 19건으로 가장 많았고, '결과 왜곡 공표·보도'가 18건, '당내 경선 거짓 응답'이 7건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15건은 고발 조치됐으며, 13건에 대해 과태료 1억 4천여만 원이 부과됐습니다.

선관위에 따르면 지난 1월 한 대학교수는 여론 조사를 하지 않고 특정 예비후보의 선호도가 가장 높게 나왔다는 허위의 조사 결과 보고서를 작성해 언론사에 제공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다른 예비 후보자의 경우는 당내 경선 과정에서 현직 국회의원보다 우위를 나타내는 여론조사 결과를 자원봉사자가 허위로 작성해 SNS에 공표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선관위는 이번 총선에서 드러난 여론 조사의 한계 등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제도 개선에 나설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다음달 말 공청회를 연 뒤 20대 국회가 개원하면 관련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선관위 불법 여론조사 96건 적발…개선 추진
    • 입력 2016-04-21 19:06:57
    • 수정2016-04-21 19:41:09
    뉴스 7
<앵커 멘트>

지난 4·13 총선을 앞두고 실시됐던 상당 수 여론조사에서 불법 행위가 있었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밝혔습니다.

여론조사가 민심의 흐름을 제대로 반영하고 있지 못하다는 비판 속에 불법 행위까지 만연했던 것으로 나타나면서 여론조사 제도 개혁 움직임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4.13 총선을 앞두고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와 관련해 모두 96건의 불법행위 등을 적발했습니다.

4년 전 실시됐던 19대 국회의원 선거 때의 적발건수인 29건보다 3배 정도 증가한 결과입니다.

유형별로는 '대표성 미확보'가 19건으로 가장 많았고, '결과 왜곡 공표·보도'가 18건, '당내 경선 거짓 응답'이 7건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15건은 고발 조치됐으며, 13건에 대해 과태료 1억 4천여만 원이 부과됐습니다.

선관위에 따르면 지난 1월 한 대학교수는 여론 조사를 하지 않고 특정 예비후보의 선호도가 가장 높게 나왔다는 허위의 조사 결과 보고서를 작성해 언론사에 제공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다른 예비 후보자의 경우는 당내 경선 과정에서 현직 국회의원보다 우위를 나타내는 여론조사 결과를 자원봉사자가 허위로 작성해 SNS에 공표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선관위는 이번 총선에서 드러난 여론 조사의 한계 등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제도 개선에 나설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다음달 말 공청회를 연 뒤 20대 국회가 개원하면 관련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