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수들이 알려준다! ‘종목별 근육 운동 노하우’
입력 2016.04.21 (21:52) 수정 2016.04.21 (22: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골프와 배드민턴, 테니스 등은 선수들의 경기 뿐만 아니라 동호인들도 많이 즐기는 스포츠입니다.

종목별로 주로 쓰는 근육이 달라 단련시키는 방법도 각양각색인데요, 선수와 지도자들이 직접 조언한 부위별 근육 강화법을 박선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리디아 고가 코치가 던져주는 공을 야구 배트로 치는 훈련을 반복합니다.

스윙할 때 원 운동을 하는 상체 근육을 단련시키고 힘을 싣는 하체도 강화시키는 독특한 연습 방법입니다.

빠르게 날아오는 셔틀콕을 받아쳐야하는 배드민턴에서는 라켓을 쥐는 힘을 기르는 게 중요합니다.

원반 모양의 바벨을 돌리면서 손가락으로 잡고 놓기를 반복하고, 막대기에 바벨을 연결한 끈을 감았다 풀어주는 운동 등을 통해 악력을 키울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인터뷰> 하태권(배드민턴 감독) : "손가락 힘이 좋아야 볼을 바로 받아칠 수 있거든요. 엎드린 자세에서 360도 회전하며 하는 훈련 등이 효과적입니다."

테니스 선수들은 고무 튜브를 당기는 훈련으로 어깨와 팔 안쪽 근육을 강화시킵니다.

또, 무릎을 굽히며 테니스 공을 받는 동작을 반복해 하체의 힘을 기르는데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예라(여자 테니스 선수) : "허벅지나 엉덩이가 많이 튼튼해야 부상 안 당하고 오래오래 칠 수 있어요."

숨이 차도록 랠리가 오가는 탁구는 어깨와 등, 허리 등 온몸 근육을 사용하는 그야말로 전신 운동입니다.

특히 많이 쓰는 손목을 강화하는 훈련이 중요하며 일반인들은 수건을 가볍게짜는 듯한 동작으로 이를 대신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선수들이 알려준다! ‘종목별 근육 운동 노하우’
    • 입력 2016-04-21 21:56:19
    • 수정2016-04-21 22:29:44
    뉴스 9
<앵커 멘트>

골프와 배드민턴, 테니스 등은 선수들의 경기 뿐만 아니라 동호인들도 많이 즐기는 스포츠입니다.

종목별로 주로 쓰는 근육이 달라 단련시키는 방법도 각양각색인데요, 선수와 지도자들이 직접 조언한 부위별 근육 강화법을 박선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리디아 고가 코치가 던져주는 공을 야구 배트로 치는 훈련을 반복합니다.

스윙할 때 원 운동을 하는 상체 근육을 단련시키고 힘을 싣는 하체도 강화시키는 독특한 연습 방법입니다.

빠르게 날아오는 셔틀콕을 받아쳐야하는 배드민턴에서는 라켓을 쥐는 힘을 기르는 게 중요합니다.

원반 모양의 바벨을 돌리면서 손가락으로 잡고 놓기를 반복하고, 막대기에 바벨을 연결한 끈을 감았다 풀어주는 운동 등을 통해 악력을 키울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인터뷰> 하태권(배드민턴 감독) : "손가락 힘이 좋아야 볼을 바로 받아칠 수 있거든요. 엎드린 자세에서 360도 회전하며 하는 훈련 등이 효과적입니다."

테니스 선수들은 고무 튜브를 당기는 훈련으로 어깨와 팔 안쪽 근육을 강화시킵니다.

또, 무릎을 굽히며 테니스 공을 받는 동작을 반복해 하체의 힘을 기르는데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예라(여자 테니스 선수) : "허벅지나 엉덩이가 많이 튼튼해야 부상 안 당하고 오래오래 칠 수 있어요."

숨이 차도록 랠리가 오가는 탁구는 어깨와 등, 허리 등 온몸 근육을 사용하는 그야말로 전신 운동입니다.

특히 많이 쓰는 손목을 강화하는 훈련이 중요하며 일반인들은 수건을 가볍게짜는 듯한 동작으로 이를 대신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