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총재 “정책수단 동원 금융 불안 최소화”
입력 2016.04.22 (12:04) 수정 2016.04.22 (13: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속도감 있는 구조조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한국은행도 정책수단을 동원해 부작용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업계는 지난해 1년 동안 만5천여 명이 일터를 떠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변기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오늘 시중은행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금융시장 불안에 정책수단을 통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주열 총재는 앞으로 기업 구조조정이 본격 추진되면 은행들이 옥석가리기를 잘해서 정상적인 기업들까지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이 과정에서 금융시장에 자금경색 등이 발생하면 중앙은행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정책수단을 동원해 부작용을 최소화 할 방침입니다.

한편 경영 위기를 겪고 있는 국내 조선업계에선 지난해 만 5천여 명이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형 3사의 구조조정과 이에따른 협력업체들의 도산이 이어진 결과입니다.

여기에 올 들어 1분기 수주량이 급감하며 일감이 예년의 10분의 1 수준으로 줄면서 경영 악화가 심화되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대형 조선사들이 비상경영 대책을 발표하며 희망퇴직 등의 형식으로 인력 재배치와 감축 계획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기성입니다.
  • 한은 총재 “정책수단 동원 금융 불안 최소화”
    • 입력 2016-04-22 12:07:37
    • 수정2016-04-22 13:07:45
    뉴스 12
<앵커 멘트>

정부가 속도감 있는 구조조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한국은행도 정책수단을 동원해 부작용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업계는 지난해 1년 동안 만5천여 명이 일터를 떠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변기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오늘 시중은행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금융시장 불안에 정책수단을 통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주열 총재는 앞으로 기업 구조조정이 본격 추진되면 은행들이 옥석가리기를 잘해서 정상적인 기업들까지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이 과정에서 금융시장에 자금경색 등이 발생하면 중앙은행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정책수단을 동원해 부작용을 최소화 할 방침입니다.

한편 경영 위기를 겪고 있는 국내 조선업계에선 지난해 만 5천여 명이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형 3사의 구조조정과 이에따른 협력업체들의 도산이 이어진 결과입니다.

여기에 올 들어 1분기 수주량이 급감하며 일감이 예년의 10분의 1 수준으로 줄면서 경영 악화가 심화되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대형 조선사들이 비상경영 대책을 발표하며 희망퇴직 등의 형식으로 인력 재배치와 감축 계획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