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무수단’ 발사
“한미훈련 중단 땐 핵실험 중단”…도발 명분 쌓기?
입력 2016.04.24 (21:08) 수정 2016.04.24 (21: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 머물고 있는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이 오늘(24일)은 한미 군사 훈련을 중단하면, 핵실험을 중단할 수 있다는 주장을 내놨습니다.

이틀 동안 유엔에서 한 발언에 이어서, 이번엔 언론을 이용해 핵실험 명분을 쌓으려 한 걸로 풀이됩니다.

홍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리수용 외무상이 미국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미군사훈련 중단을 조건으로 핵실험을 중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리수용(북한 외무상) : "'미국이 군사연습을 중지해라. 그러면 우리도 핵실험을 중단하겠다' 이런 제안을 했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이런 제안을 여러 차례 해온 바 있습니다.

한미 양국은 그 때마다 연례적이고 방어적 성격의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핵실험과 연계하는 건 가당치 않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혀왔습니다.

북한이 이 시점에서 같은 제안을 다시 내놓은 것은 5차 핵실험을 위한 명분 만들기용이라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 "핵개발의 정당성을 부각하고, 자위적 조치로 한 것인데 국제사회가 압력을 행하는 것은 부당한 것이다..."

북한이 미국 언론을 불러 인터뷰를 요청한 것도 주목되는 대목입니다.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 속에 케리 미 국무장관이 만나주지 않는 등 북미 대화가 어렵게 되자, 언론을 통한 여론전으로 미국을 압박하며 돌파구를 찾으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한미훈련 중단 땐 핵실험 중단”…도발 명분 쌓기?
    • 입력 2016-04-24 21:08:47
    • 수정2016-04-24 21:26:13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에 머물고 있는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이 오늘(24일)은 한미 군사 훈련을 중단하면, 핵실험을 중단할 수 있다는 주장을 내놨습니다.

이틀 동안 유엔에서 한 발언에 이어서, 이번엔 언론을 이용해 핵실험 명분을 쌓으려 한 걸로 풀이됩니다.

홍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리수용 외무상이 미국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미군사훈련 중단을 조건으로 핵실험을 중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리수용(북한 외무상) : "'미국이 군사연습을 중지해라. 그러면 우리도 핵실험을 중단하겠다' 이런 제안을 했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이런 제안을 여러 차례 해온 바 있습니다.

한미 양국은 그 때마다 연례적이고 방어적 성격의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핵실험과 연계하는 건 가당치 않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혀왔습니다.

북한이 이 시점에서 같은 제안을 다시 내놓은 것은 5차 핵실험을 위한 명분 만들기용이라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 "핵개발의 정당성을 부각하고, 자위적 조치로 한 것인데 국제사회가 압력을 행하는 것은 부당한 것이다..."

북한이 미국 언론을 불러 인터뷰를 요청한 것도 주목되는 대목입니다.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 속에 케리 미 국무장관이 만나주지 않는 등 북미 대화가 어렵게 되자, 언론을 통한 여론전으로 미국을 압박하며 돌파구를 찾으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