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당선자 한자리, 새 출발 다짐…책임 공방도
입력 2016.04.26 (19:02) 수정 2016.04.26 (19:3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 20대 당선자들이 총선후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국민들에 대한 사죄와 함께 당내 화합을 통한 새출발을 다짐했지만, 책임공방과 차기 당권을 둘러싼 친박계와 비박계간 신경전도 벌어졌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총선 이후 처음 모인 새누리당 당선자들은 허리를 굽혀 국민들에게 사죄 인사를 하며 행사를 시작했습니다.

공천 파동 등 국민에게 실망을 줘 참패했다면서 반성과 성찰의 마음을 표시한겁니다.

<녹취> 원유철(새누리당 대표권한대행) : "너 때문이라는 네 탓보다는 나 때문이다라는 내 탓 반성과 성찰이 우리 모두에게 절실한(시점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공개 발언에선 '새출발'과 '환골탈태', '권토중래' 등의 다짐이 이어졌지만, 비공개 회의에선 총선 패배 책임론을 두고 격론이 오갔습니다.

비박계인 이종구 당선인이 친박계 좌장인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를 향해 삼보일배든 삭발이든 행동으로 사죄하라고 비판하자 친박계 김태흠 의원은 공천책임은 김무성 전 대표에게 있다고 반박하는 등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은 국민과 괴리된 공천, 청년 일자리와 전셋값 폭등 등 경제난, 3당 구도에 의존한 안일한 선거전략 등을 총선 패인으로 꼽고 박근혜 정부 국정 운영 방식의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차기 원내대표 선출방식은 계파간 과열 경쟁을 막자는 차원에서 '합의추대론' 요구가 나왔지만 경선으로 선출하기로 정리됐고, 비대위원장은 외부인사 영입에 무게가 실렸지만 결론을 내리진 못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與 당선자 한자리, 새 출발 다짐…책임 공방도
    • 입력 2016-04-26 19:03:43
    • 수정2016-04-26 19:37:37
    뉴스 7
<앵커 멘트>

새누리당 20대 당선자들이 총선후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국민들에 대한 사죄와 함께 당내 화합을 통한 새출발을 다짐했지만, 책임공방과 차기 당권을 둘러싼 친박계와 비박계간 신경전도 벌어졌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총선 이후 처음 모인 새누리당 당선자들은 허리를 굽혀 국민들에게 사죄 인사를 하며 행사를 시작했습니다.

공천 파동 등 국민에게 실망을 줘 참패했다면서 반성과 성찰의 마음을 표시한겁니다.

<녹취> 원유철(새누리당 대표권한대행) : "너 때문이라는 네 탓보다는 나 때문이다라는 내 탓 반성과 성찰이 우리 모두에게 절실한(시점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공개 발언에선 '새출발'과 '환골탈태', '권토중래' 등의 다짐이 이어졌지만, 비공개 회의에선 총선 패배 책임론을 두고 격론이 오갔습니다.

비박계인 이종구 당선인이 친박계 좌장인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를 향해 삼보일배든 삭발이든 행동으로 사죄하라고 비판하자 친박계 김태흠 의원은 공천책임은 김무성 전 대표에게 있다고 반박하는 등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은 국민과 괴리된 공천, 청년 일자리와 전셋값 폭등 등 경제난, 3당 구도에 의존한 안일한 선거전략 등을 총선 패인으로 꼽고 박근혜 정부 국정 운영 방식의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차기 원내대표 선출방식은 계파간 과열 경쟁을 막자는 차원에서 '합의추대론' 요구가 나왔지만 경선으로 선출하기로 정리됐고, 비대위원장은 외부인사 영입에 무게가 실렸지만 결론을 내리진 못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