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딴지’, 안보리 대북 성명 닷새째 지연
입력 2016.05.04 (06:43) 수정 2016.05.04 (13:4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무수단미사일발사를 규탄하는 안보리 성명 채택이 닷새째 지연되고 있습니다.

러시아가 성명내용을 문제삼고 있다는데요, 안보리의 대북공조가 흔들리는 건 아닌지 눈여겨봐야할 것 같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뉴욕 현지시각 지난주 목요일, 긴급회의를 연 안보리는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발사를 강력규탄하는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금방이라고 나올 것 같던 안보리 성명은 하지만 오늘까지 닷새째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러시아가 한미 군사훈련 자제를 성명에 넣자고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4차 핵실험 이후 제재결의안 초안을 문제삼긴 했지만 러시아가 대북 규탄성명을 시비건 적은 없었습니다.

<녹취> 비탈리 추르킨(유엔 러시아대사/3월 18일) : "정치적이고 외교적 협상만이 한반도의 진정한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말도 안되는 주장이라며 일축했습니다.

대북 규탄성명 채택이 더 지연될 거란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유엔 소식통은 러시아의 존재감 과시를 지적했습니다.

최근 우크라이나와 시리아사태 등과 관련해 미,러 간에 감정이 상할 대로 상했다, 두 나라 기싸움이 대북규탄성명으로 불똥이 튀었다는 것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성명채택이 늦어지면서 핵실험과 미사일도발 등에 대한 안보리의 대북 공조체제가 흔들려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 러시아 ‘딴지’, 안보리 대북 성명 닷새째 지연
    • 입력 2016-05-04 06:47:05
    • 수정2016-05-04 13:47: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의 무수단미사일발사를 규탄하는 안보리 성명 채택이 닷새째 지연되고 있습니다.

러시아가 성명내용을 문제삼고 있다는데요, 안보리의 대북공조가 흔들리는 건 아닌지 눈여겨봐야할 것 같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뉴욕 현지시각 지난주 목요일, 긴급회의를 연 안보리는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발사를 강력규탄하는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금방이라고 나올 것 같던 안보리 성명은 하지만 오늘까지 닷새째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러시아가 한미 군사훈련 자제를 성명에 넣자고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4차 핵실험 이후 제재결의안 초안을 문제삼긴 했지만 러시아가 대북 규탄성명을 시비건 적은 없었습니다.

<녹취> 비탈리 추르킨(유엔 러시아대사/3월 18일) : "정치적이고 외교적 협상만이 한반도의 진정한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말도 안되는 주장이라며 일축했습니다.

대북 규탄성명 채택이 더 지연될 거란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유엔 소식통은 러시아의 존재감 과시를 지적했습니다.

최근 우크라이나와 시리아사태 등과 관련해 미,러 간에 감정이 상할 대로 상했다, 두 나라 기싸움이 대북규탄성명으로 불똥이 튀었다는 것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성명채택이 늦어지면서 핵실험과 미사일도발 등에 대한 안보리의 대북 공조체제가 흔들려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