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단 폐업…‘재활용 연료’ 산업폐기물 방치
입력 2016.05.04 (19:18) 수정 2016.05.04 (19:5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플라스틱이나 고무 등 산업폐기물을 연료로 가공해 팔아온 재활용 업체들이 줄줄이 폐업하고 있습니다.

저유가에 가격 경쟁력을 잃었기 때문인데 산더미처럼 쌓아놓은 폐기물들이 곳곳에 방치돼 문제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송금한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나무 숲 사이에 거대한 쓰레기 산이 드러납니다.

플라스틱과 천, 고무 등 폐기물 수천 톤이 어지럽게 쌓여있습니다.

폐기물로 고형연료를 만들어 공장에 납품하던 이 업체는 2년 전 문을 닫았습니다.

방치된 폐기물에서 나는 악취가 코를 찌르고 비가 오면 오폐수가 주변으로 흐릅니다.

<녹취> 담당 공무원(음성변조) : "벌금 200~300만 원을 물면 '나는 처벌을 받았다. 처리 안 해도 된다'는 식으로..."

인근의 또 다른 업체도 사정은 마찬가지, 폐업에 따른 환경오염뿐 아니라 쓰레기 더미에서 가스가 생기고 배터리 등이 폭발하면서 화재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녹취> 인근 주민 : "식용유통부터 기름통이 다 들어오니까 그게 비에 씻겨서 내려오더라고. 하천이 금방 시커멓게 되더라고. 자연발화로 해서 1주일 탔어."

2010년 100여 곳이던 고형연료 업체는 환경부의 촉진 정책에 따라 최근 230곳까지 늘었지만 저유가가 지속되면서 30% 정도가 폐업 상태입니다.

자치단체가 나서 막대한 예산을 들여 치우려해도 버릴 곳을 찾기도 어렵습니다.

<녹취> 담당 공무원(음성변조) : "현재는 시비를 투입하지 않는한 다 치울수 없어요."

업체의 폐기물 불법 방치와 자치단체의 부실한 관리감독이 겹쳐 쓰레기 대란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 잇단 폐업…‘재활용 연료’ 산업폐기물 방치
    • 입력 2016-05-04 19:29:51
    • 수정2016-05-04 19:56:24
    뉴스 7
<앵커 멘트>

플라스틱이나 고무 등 산업폐기물을 연료로 가공해 팔아온 재활용 업체들이 줄줄이 폐업하고 있습니다.

저유가에 가격 경쟁력을 잃었기 때문인데 산더미처럼 쌓아놓은 폐기물들이 곳곳에 방치돼 문제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송금한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나무 숲 사이에 거대한 쓰레기 산이 드러납니다.

플라스틱과 천, 고무 등 폐기물 수천 톤이 어지럽게 쌓여있습니다.

폐기물로 고형연료를 만들어 공장에 납품하던 이 업체는 2년 전 문을 닫았습니다.

방치된 폐기물에서 나는 악취가 코를 찌르고 비가 오면 오폐수가 주변으로 흐릅니다.

<녹취> 담당 공무원(음성변조) : "벌금 200~300만 원을 물면 '나는 처벌을 받았다. 처리 안 해도 된다'는 식으로..."

인근의 또 다른 업체도 사정은 마찬가지, 폐업에 따른 환경오염뿐 아니라 쓰레기 더미에서 가스가 생기고 배터리 등이 폭발하면서 화재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녹취> 인근 주민 : "식용유통부터 기름통이 다 들어오니까 그게 비에 씻겨서 내려오더라고. 하천이 금방 시커멓게 되더라고. 자연발화로 해서 1주일 탔어."

2010년 100여 곳이던 고형연료 업체는 환경부의 촉진 정책에 따라 최근 230곳까지 늘었지만 저유가가 지속되면서 30% 정도가 폐업 상태입니다.

자치단체가 나서 막대한 예산을 들여 치우려해도 버릴 곳을 찾기도 어렵습니다.

<녹취> 담당 공무원(음성변조) : "현재는 시비를 투입하지 않는한 다 치울수 없어요."

업체의 폐기물 불법 방치와 자치단체의 부실한 관리감독이 겹쳐 쓰레기 대란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