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종룡 “성과연봉제 지연 금융기관에 불이익”
입력 2016.05.10 (08:56) 수정 2016.05.10 (22:03) 취재K

[연관기사] ☞ [뉴스9] “성과연봉제 지연 불이익”…노동계 반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성과연봉제 도입이 지연되는 기관에는 인건비와 경상경비를 동결하거나 삭감하는 등 보수·예산·정원에서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적극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오늘(10일)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제3차 금융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금융 공공기관이 무사안일한 '신의 직장'이라는 지적에서 벗어나려면 성과중심 문화를 조속히 도입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위원장은 "321개 공공기관 중 예탁결제원의 직원 연봉 순위가 1억400만원으로 1위다. 금융 공공기관은 대표적인 고임금 구조"라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보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0일 오전 금융위원회에서 제 3차 금융공공기관장 간담회가 열렸다.10일 오전 금융위원회에서 제 3차 금융공공기관장 간담회가 열렸다.


임 위원장은 성과연봉제 도입이 늦어지는 곳에는 인건비성 예산에 불이익을 주거나 정원·조직·업무 등 기관업무 협의 때 경영 효율성 문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반대로 노사가 협력해 성과연봉제를 조기 도입하는 기관에는 인건비를 0.25~1% 인상하는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특히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구조조정이라는 시급한 현안을 다뤄야 하며 자본확충도 절실하다"며 그동안 두 기관의 경영에 대한 국민의 실망이 큰 만큼 조속히 성과주의 문제를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철저한 자구노력이 전제되지 않으면 아무리 자본확충이 시급하다고 해도 국민이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성과중심 문화 확산은 성과별 차등화, 금융업무 전문화,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시스템 등 3대 방향성을 갖고 추진하고 있다"며 "균형 잡힌 평가체계를 만들겠다. 평가지표 선정 과정에 직원 참여를 보장하고 이의신청 및 조정절차를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성과주의에 대한 직원들의 수용성을 높이려면 개인들의 발전을 위한 기회가 충분히 주어져야 한다"며 "맞춤형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 교육성과를 승진에 반영하는 등 연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임종룡 “성과연봉제 지연 금융기관에 불이익”
    • 입력 2016-05-10 08:56:33
    • 수정2016-05-10 22:03:22
    취재K

[연관기사] ☞ [뉴스9] “성과연봉제 지연 불이익”…노동계 반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성과연봉제 도입이 지연되는 기관에는 인건비와 경상경비를 동결하거나 삭감하는 등 보수·예산·정원에서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적극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오늘(10일)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제3차 금융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금융 공공기관이 무사안일한 '신의 직장'이라는 지적에서 벗어나려면 성과중심 문화를 조속히 도입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위원장은 "321개 공공기관 중 예탁결제원의 직원 연봉 순위가 1억400만원으로 1위다. 금융 공공기관은 대표적인 고임금 구조"라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보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0일 오전 금융위원회에서 제 3차 금융공공기관장 간담회가 열렸다.10일 오전 금융위원회에서 제 3차 금융공공기관장 간담회가 열렸다.


임 위원장은 성과연봉제 도입이 늦어지는 곳에는 인건비성 예산에 불이익을 주거나 정원·조직·업무 등 기관업무 협의 때 경영 효율성 문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반대로 노사가 협력해 성과연봉제를 조기 도입하는 기관에는 인건비를 0.25~1% 인상하는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특히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구조조정이라는 시급한 현안을 다뤄야 하며 자본확충도 절실하다"며 그동안 두 기관의 경영에 대한 국민의 실망이 큰 만큼 조속히 성과주의 문제를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철저한 자구노력이 전제되지 않으면 아무리 자본확충이 시급하다고 해도 국민이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성과중심 문화 확산은 성과별 차등화, 금융업무 전문화,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시스템 등 3대 방향성을 갖고 추진하고 있다"며 "균형 잡힌 평가체계를 만들겠다. 평가지표 선정 과정에 직원 참여를 보장하고 이의신청 및 조정절차를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성과주의에 대한 직원들의 수용성을 높이려면 개인들의 발전을 위한 기회가 충분히 주어져야 한다"며 "맞춤형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 교육성과를 승진에 반영하는 등 연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