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안부 재단 상반기 설립…피해자 전원 지원”
입력 2016.05.10 (19:26) 수정 2016.05.10 (19:3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한일 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에 따라 추진 중인 '피해자 지원 재단'의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설립을 목표로 이달 중 우선 준비위원회를 발족할 계획인데 재단 사업을 통해 등록된 피해자 전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을 상반기에 설립하기로 하고 곧 재단 설립 준비위원회를 발족합니다.

외교부는 진행 중인 인선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이달 중 준비위원회 운영을 시작해 재단의 사업 방향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재단 운영은 일본 정부 예산 10억 엔으로 진행되며 우리 정부의 추가 예산 투입은 현재로선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원 대상은 피해자 전원으로 하되 생존자와 유족 등 처한 상황을 고려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는 모두 238명이며 이 가운데 44명이 생존해 있습니다.

재단의 사업 방향은 피해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기념 사업이나 기념관 건립보다는 피해자 직접 지원에 역점을 둘 방침입니다.

<녹취> 조준혁(외교부 대변인) : "관련 부처와 기관이 할머니들을 찾아 뵙고 그런 설명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재단 설립 과정에서 그런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서 진행중입니다."

한일 두 나라는 지난해 12월 우리 정부가 재단을 설립하면 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출연해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사업을 협력해 실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위안부 재단 상반기 설립…피해자 전원 지원”
    • 입력 2016-05-10 19:33:25
    • 수정2016-05-10 19:38:04
    뉴스 7
<앵커 멘트>

지난해 한일 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에 따라 추진 중인 '피해자 지원 재단'의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설립을 목표로 이달 중 우선 준비위원회를 발족할 계획인데 재단 사업을 통해 등록된 피해자 전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을 상반기에 설립하기로 하고 곧 재단 설립 준비위원회를 발족합니다.

외교부는 진행 중인 인선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이달 중 준비위원회 운영을 시작해 재단의 사업 방향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재단 운영은 일본 정부 예산 10억 엔으로 진행되며 우리 정부의 추가 예산 투입은 현재로선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원 대상은 피해자 전원으로 하되 생존자와 유족 등 처한 상황을 고려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는 모두 238명이며 이 가운데 44명이 생존해 있습니다.

재단의 사업 방향은 피해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기념 사업이나 기념관 건립보다는 피해자 직접 지원에 역점을 둘 방침입니다.

<녹취> 조준혁(외교부 대변인) : "관련 부처와 기관이 할머니들을 찾아 뵙고 그런 설명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재단 설립 과정에서 그런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서 진행중입니다."

한일 두 나라는 지난해 12월 우리 정부가 재단을 설립하면 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출연해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사업을 협력해 실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