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윤 ‘역전 투런포’…SK, 두산 꺾고 3연패 탈출
입력 2016.05.13 (06:28) 수정 2016.05.13 (07:2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두산과 SK의 맞대결에서는 SK의 4번 타자 정의윤의 활약이 빛났습니다.

정의윤은 3회 역전 2점 홈런을 기록하며 팀의 3연패 탈출을 이끌었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의윤은 1회 주자 1,2루 상황에서 상대 선발 장원준의 직구를 받아쳐 병살타를 기록하며 아쉽게 득점 기회를 날렸습니다.

하지만, 3회 다시 타석에 들어선 정의윤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정의윤은 상대 선발 장원준의 시속 142킬로미터짜리 직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역전 2점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정의윤은 이어 5회에도 우전 안타를 기록했는데, 이 때 상대 2루수 오재원이 1루 주자 최정의 진루를 막는 재치 넘치는 수비를 펼쳤습니다.

오재원은 최정이 타구를 보지 않고 2루로 달리자 마치 공을 잡을 것처럼 속임동작을 펼쳤습니다.

최정은 오재원의 동작에 속아 1루로 다시 귀루하는 등 허둥지둥했고 2루 진루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경기에서는 선발 김광현이 7이닝을 2실점으로 호투한 SK가 두산에게 5 대 2로 승리하며 3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인터뷰> 김광현(SK와이번스) : "두산이 워낙 방망이가 좋은 팀이고, 공격력이 강한팀이기 때문에 일구일구 좀 집중해서 던진 게 좋은 결과 있었던 것 같습니다."

지난 경기에서 16대 2로 참패 했던 롯데는 1회부터 타선이 폭발했습니다.

롯데는 1회 새로운 5번타자 김상호의 3점 홈런 등으로 일찌감치 5득점 하며 승기를 잡았습니다.

김상호는 5회에도 좌익수 방면 적시타를 때려내며 1타점을 추가했습니다.

롯데는 김상호와 선발 린드블럼의 6과 3분의 2이닝 1실점 호투를 앞세워 넥센에 8대 1로 승리했습니다.

삼성은 6회 조동찬의 역전 2루타를 발판삼아 엘지에 7대5로 승리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 정의윤 ‘역전 투런포’…SK, 두산 꺾고 3연패 탈출
    • 입력 2016-05-13 06:30:01
    • 수정2016-05-13 07:28:4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야구 두산과 SK의 맞대결에서는 SK의 4번 타자 정의윤의 활약이 빛났습니다.

정의윤은 3회 역전 2점 홈런을 기록하며 팀의 3연패 탈출을 이끌었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의윤은 1회 주자 1,2루 상황에서 상대 선발 장원준의 직구를 받아쳐 병살타를 기록하며 아쉽게 득점 기회를 날렸습니다.

하지만, 3회 다시 타석에 들어선 정의윤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정의윤은 상대 선발 장원준의 시속 142킬로미터짜리 직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역전 2점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정의윤은 이어 5회에도 우전 안타를 기록했는데, 이 때 상대 2루수 오재원이 1루 주자 최정의 진루를 막는 재치 넘치는 수비를 펼쳤습니다.

오재원은 최정이 타구를 보지 않고 2루로 달리자 마치 공을 잡을 것처럼 속임동작을 펼쳤습니다.

최정은 오재원의 동작에 속아 1루로 다시 귀루하는 등 허둥지둥했고 2루 진루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경기에서는 선발 김광현이 7이닝을 2실점으로 호투한 SK가 두산에게 5 대 2로 승리하며 3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인터뷰> 김광현(SK와이번스) : "두산이 워낙 방망이가 좋은 팀이고, 공격력이 강한팀이기 때문에 일구일구 좀 집중해서 던진 게 좋은 결과 있었던 것 같습니다."

지난 경기에서 16대 2로 참패 했던 롯데는 1회부터 타선이 폭발했습니다.

롯데는 1회 새로운 5번타자 김상호의 3점 홈런 등으로 일찌감치 5득점 하며 승기를 잡았습니다.

김상호는 5회에도 좌익수 방면 적시타를 때려내며 1타점을 추가했습니다.

롯데는 김상호와 선발 린드블럼의 6과 3분의 2이닝 1실점 호투를 앞세워 넥센에 8대 1로 승리했습니다.

삼성은 6회 조동찬의 역전 2루타를 발판삼아 엘지에 7대5로 승리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