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하원 “북 테러지원 조사” 초당적 발의
입력 2016.05.16 (06:22) 수정 2016.05.16 (06:2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연방 하원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기 위해 오바마 행정부를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북한의 각종 테러 관련 행위를 정부가 조사해 보고하도록 하는 법안을 초당적으로 발의했습니다.

워싱턴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2016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법안은 공화당 테드 포 의원과 민주당 브래드 셔먼 의원이 초당적으로 공동 발의했습니다.

북한이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테러 행위를 행정부가 조사한 뒤 90일 안에 보고서를 오바마 대통령이 직접 의회에 제출하라는게 핵심 내용입니다

법안에는 1970년대부터 최근까지 발생한 23건의 테러행위가 적시됐습니다.

1970년대 일본 민항기 납치범인 일본 적군파 조직원의 보호, 2천년 김동식 목사 납치 혐의와 함께 2010년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 암살 시도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하마스와 헤즈볼라 등 국제 테러조직에 대한 지원의혹, 소니 픽처스와 한국 정부기관에 대한 사이버 공격도 북한 연루 혐의로 제시했습니다.

법안은 이같은 조사를 토대로 국무장관이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명시하고, 그러지 않을 경우 그 이유를 명확히 밝히도록 했습니다.

미 정부는 2008년 북한과의 비핵화 합의에 따라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했습니다.

이번 법안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게 의회 의견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미 하원이 법안에 구체적인 사례까지 적시하며 오바마 행정부를 겨냥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라고 압박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미 하원 “북 테러지원 조사” 초당적 발의
    • 입력 2016-05-16 06:24:09
    • 수정2016-05-16 06:28:0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 연방 하원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기 위해 오바마 행정부를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북한의 각종 테러 관련 행위를 정부가 조사해 보고하도록 하는 법안을 초당적으로 발의했습니다.

워싱턴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2016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법안은 공화당 테드 포 의원과 민주당 브래드 셔먼 의원이 초당적으로 공동 발의했습니다.

북한이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테러 행위를 행정부가 조사한 뒤 90일 안에 보고서를 오바마 대통령이 직접 의회에 제출하라는게 핵심 내용입니다

법안에는 1970년대부터 최근까지 발생한 23건의 테러행위가 적시됐습니다.

1970년대 일본 민항기 납치범인 일본 적군파 조직원의 보호, 2천년 김동식 목사 납치 혐의와 함께 2010년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 암살 시도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하마스와 헤즈볼라 등 국제 테러조직에 대한 지원의혹, 소니 픽처스와 한국 정부기관에 대한 사이버 공격도 북한 연루 혐의로 제시했습니다.

법안은 이같은 조사를 토대로 국무장관이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명시하고, 그러지 않을 경우 그 이유를 명확히 밝히도록 했습니다.

미 정부는 2008년 북한과의 비핵화 합의에 따라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했습니다.

이번 법안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게 의회 의견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미 하원이 법안에 구체적인 사례까지 적시하며 오바마 행정부를 겨냥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라고 압박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