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만들어 건설사 협박, 이권 얻어낸 조직폭력배 적발
입력 2016.05.16 (10:46) 수정 2016.05.16 (13:24) 사회

[연관 기사] ☞ 시민단체 가장 공사 이권 챙긴 폭력조직원 검거

지역 건설 관련 장비업체를 모아 시민단체를 만든 뒤 건설사 등을 협박해 수십억 원 상당의 공사장 이권을 챙긴 조직폭력배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공동공갈 등 혐의로 전직 폭력조직원 A 씨(49, 남)를 구속하고, B 씨(57, 남) 등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된 C 씨(53, 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신청할 예정이다.

A 씨 등은 지난 2013년 10월 21개 지역 건설 관련 단체에 소속된 장비업체들을 모은 '00위원회'라는 단체를 결성한 뒤 주로 경기 평택 고덕지구에서 지난 3년 동안 17개 업체를 협박해 35억 원 상당의 공사장 이권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8월 25일 고덕지구에 입주하는 모 대기업 계열사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위원회 회원 80여 명과 함께 집회를 열고 "지역 장비, 인력 사용"을 요구하는 등 주로 업체나 공사현장에서 시위를 벌여 업무를 방해해왔다. 이로 인해 공사 차질을 두려워한 업체들은 어쩔 수 없이 이들 위원회 소속 업체에 일거리를 주었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이들이 지난 2013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한 집회신고만 39차례에 달했다.

이들은 다른 지역 장비나 인력이 공사 현장에 들어오면 시위를 벌여 내쫓았고, 같은 지역 업체라도 자기들 소속이 아닌 경우 일거리를 빼앗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위원회 임원 6명 전원이 전현직 폭력조직원으로 위원장인 A 씨가 지난 2013년 평택 고덕지구 지역 업체 이권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다 분신을 시도하면서 주목받은 것을 계기로 단체를 만들고 불법행위를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추가 피해와 함께 또 다른 폭력조직원이 가담했는지와 다른 지역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있는지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시민단체 만들어 건설사 협박, 이권 얻어낸 조직폭력배 적발
    • 입력 2016-05-16 10:46:45
    • 수정2016-05-16 13:24:56
    사회

[연관 기사] ☞ 시민단체 가장 공사 이권 챙긴 폭력조직원 검거

지역 건설 관련 장비업체를 모아 시민단체를 만든 뒤 건설사 등을 협박해 수십억 원 상당의 공사장 이권을 챙긴 조직폭력배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공동공갈 등 혐의로 전직 폭력조직원 A 씨(49, 남)를 구속하고, B 씨(57, 남) 등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된 C 씨(53, 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신청할 예정이다.

A 씨 등은 지난 2013년 10월 21개 지역 건설 관련 단체에 소속된 장비업체들을 모은 '00위원회'라는 단체를 결성한 뒤 주로 경기 평택 고덕지구에서 지난 3년 동안 17개 업체를 협박해 35억 원 상당의 공사장 이권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8월 25일 고덕지구에 입주하는 모 대기업 계열사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위원회 회원 80여 명과 함께 집회를 열고 "지역 장비, 인력 사용"을 요구하는 등 주로 업체나 공사현장에서 시위를 벌여 업무를 방해해왔다. 이로 인해 공사 차질을 두려워한 업체들은 어쩔 수 없이 이들 위원회 소속 업체에 일거리를 주었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이들이 지난 2013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한 집회신고만 39차례에 달했다.

이들은 다른 지역 장비나 인력이 공사 현장에 들어오면 시위를 벌여 내쫓았고, 같은 지역 업체라도 자기들 소속이 아닌 경우 일거리를 빼앗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위원회 임원 6명 전원이 전현직 폭력조직원으로 위원장인 A 씨가 지난 2013년 평택 고덕지구 지역 업체 이권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다 분신을 시도하면서 주목받은 것을 계기로 단체를 만들고 불법행위를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추가 피해와 함께 또 다른 폭력조직원이 가담했는지와 다른 지역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있는지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