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나 삐쳤어”…주인에게 마음 상한 애완용 쥐
입력 2016.05.28 (06:51) 수정 2016.05.28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애완용 '모래 쥐'에게 간식을 건네던 주인!

장난기가 발동했는지, 줄 듯 말 듯 약을 올리는데요.

그러자 애타게 간식을 찾던 '모래 쥐'의 태도가 180도 달라집니다.

"지금 나 갖고 노는 거예요? 어떻게 나한테 그럴 수가 있어요?"

주인의 짓궂은 장난에 마음이 심하게 상한 모양인데요. 사과의 뜻으로 주인은 연방 입가에 간식을 갖다 대지만 거들떠보지도 않습니다.

순식간에 냉랭해진 '모래 쥐'의 표정! 극지방 빙하보다 더 차가워 보이네요.
  • [세상의 창] “나 삐쳤어”…주인에게 마음 상한 애완용 쥐
    • 입력 2016-05-28 06:58:47
    • 수정2016-05-28 07:23:13
    뉴스광장 1부
애완용 '모래 쥐'에게 간식을 건네던 주인!

장난기가 발동했는지, 줄 듯 말 듯 약을 올리는데요.

그러자 애타게 간식을 찾던 '모래 쥐'의 태도가 180도 달라집니다.

"지금 나 갖고 노는 거예요? 어떻게 나한테 그럴 수가 있어요?"

주인의 짓궂은 장난에 마음이 심하게 상한 모양인데요. 사과의 뜻으로 주인은 연방 입가에 간식을 갖다 대지만 거들떠보지도 않습니다.

순식간에 냉랭해진 '모래 쥐'의 표정! 극지방 빙하보다 더 차가워 보이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